개발공사, 57억 광역폐기물 주민복지시설 ‘특혜’ 의혹
개발공사, 57억 광역폐기물 주민복지시설 ‘특혜’ 의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우 의원, 대우건설이 불법 하도급 준 2개 건설회사 사실상 ‘동일업체’ 주장

대우건설로부터 광역폐기물소각시설내 57억 규모의 주민복지시설 전체를 하도급 받은 두 군데 업체가 사실상 동일업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이 과정에서 제주도지방개발공사가 불법하도급 사실을 알고 있으면서도 이를 묵인한 배경에는 특정업체에 57억원의 공사를 몰아주기 위한 특혜가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제주도의회 농수산환경위원회 안동우(민주노동당) 의원은 26일 제주도지방개발공사 행정사무감사에 앞서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개발공사는 57억원의 불법 하도급을 묵인한 실체를 밝힐 것을 요구했다.

안동우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산남과 산북 광역폐기물 소각시설내 주민복지시설 원도급자인 대우건설은 발주부서인 개발공사의 승인도 없이 지난 8월1일부터 일반건설업체인 A건설(산북)과 B건설(산남)에게 57억 규모의 전체 하도급을 줬으나 이 두 업체는 사실상 동일 회사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폭로했다.

안 의원은 산남지역 하도급을 맡은 B건설회사는 그동안 일부 건설회사에서 공사수주 등을 위해 관행화된 A건설회사가 설립한 서류상의 회사, 일명 '페이퍼 컴퍼니'에 불과하다는 주장이 도내 건설업계에서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 같은 의혹이 사실이라면 개발공사가 발주한 57억원의 주민복지시설사업을 한 군데 업체에만 몰아줘 사실상 특혜를 준 셈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안동우 의원은 “개발공사는 제주도 특별감사처분요구서에 따라 원도급자인 대우건설에 대해 고발조치를 취하는 것은 물론 사업발주자로서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A건설과 B건설의 관계에 대해서 사실관계를 밝혀야 한다”며 “고계추 사장 등 신임 임원들은 지방개발공사의 과거 잘못을 청산하고 의혹 해소차원에서도 철저한 진상규명을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제주도 당국도 좀 더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 특별감사 등 재진상 조사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도민 2004-11-27 02:24:52
전직 도지사 시절의 부조리가 하나 둘 벗겨지느구나...
참으로 지지했던 사람으로 부끄럽도다...
127.***.***.1

하루방 2004-11-26 14:18:58
구린네가 철철 넘칩니다.철저히 진상규명을 하여 책임자는 문책 그리고
재발방지 장치를 서둘지 않으면 언제 또다시 이런 일이...정권이 바뀌니 하나 둘,,불거지기 시작하는 군요..
1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