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소비자 물가 모처럼 2개월째 안정세
제주지역 소비자 물가 모처럼 2개월째 안정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전월 대비 0.9% 하락…생활물가지수도 2개월 연속 주춤

고공행진을 벌여온 제주지역 소비자 물가가 모처럼 2개월째 하락세를 보이면서 주춤 거리고 있다.

그러나 지난해에 비해서는 여전히 높아 도민들의 생활고는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 제주통계사무소가 1일 발표한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11월 중 제주의 소비자물가 지수는 114.1로 지난달에 비해 0.9% 하락했다.

지난해부터 계속 상승세를 보여 왔던 제주지역 소비자물가는 10월(115.1, -0.2%)에 이어 2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여 숨고르기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3.4%가 높으며, 경기 강원 전북에 이어 9개 시·도 중 4번째로 여전히 고물가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제주지역 물가가 주춤거리는 것은 농산물(-8.1%)과 수산물(-4.8%), 그리고 축산물(-2.6%) 등 농수축산물 가격하락에 기인한 것으로 농수축산물은 전체적으로 6.4%가 하락했다.

공업제품 중에는 가공식품이 1.1% 상승했으나 그 이외의 물품이 하락해 전체적으로 0.5% 하락했다. 또 서비스는 집세와 공공서비스는 0.0%로 보합을 보였으나 개인서비스가 0.4% 상승했다.

전체적으로는 65개 품목이 상승한 반면 83개 품목은 하락했으며, 368개 품목은 보합이었다.

도민들이 체감물가를 반영하는 생활물가지수도 10월에 비해 1.2%가 하락한 118.9로 이 역시 2개월째 하락세를 보였다.

상품은 농수축산물(-6.3%)과 공업제품(-0.5%)이 하락해 전체적으로 지난달에 비해 2.0% 하락했으며, 서비스는 집세와 공공서비스가 보합세(0.0%)를 보였으나, 개인서비스(0.2%)와 외식(0.1%) 부분이 상승해 전체적으로 0.3% 상승했다.

생선류와 채소류, 과실류를 대상으로 한 신선식품 지수는 전월대비 10.7% 하락한 134.7로 나타났으며,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서도 6.5%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