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인면세점 지난해 순익 248억원
내국인면세점 지난해 순익 248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항이용객 5명중 1명꼴로 이용....전체 매출액 1000억원
제주개발센터의 내국인 면세점이 지난해 1천억 3천만원의 매출에 248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제주국제자유도시 개발센터에 따르면 제주공항과 제주항 대합실에 설치된 내국인면세점이 하루 평균 2억 7천만원의 매출실적을 올려 지난 한해동안 1000억 3000만원의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내국인 면세점은 2002년 12월 24일 문을 연 이후 지난 한해 123만명이 이용해 개점 1년만에 매출목표 1천억원을 달성했으며, 순이익은 당초 목표 210억원보다 23%가 늘어난 248억원으로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변신했다. 면세점 이용객 123만명은 제주공항을 통해 빠져나간 전체 승객의 22%로 다섯 명 중 한 명 꼴로 면세점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내국인 면세점이 지난 한해동안 판매한 상품비율은 향수, 화장품이 31%로 가장 높았으며, 주류 26%, 담배 9% 등의 순이었다. 또 연령별 구매 경향은 30대 32%, 40대 28%, 20대 19% 순으로 나타났다.

자유도시개발센터는 내국인 면세점 2004년 올 매출액을 1065억원으로 늘려 잡았다고 밝혔다.

한편 개발센터는 지난해 내국인면세점 순이익을 제주국제자유도시 개발 7대 선도프로젝트 사업 추진, 전산시스템 구축 등 시설 투자, 차입금 상환 등에 사용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