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남두 당선자에게 드리는 고언(1)
오남두 당선자에게 드리는 고언(1)
  • 김학준 ()
  • 승인 2004.01.16 0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학준 칼럼]현 교육감을 반면교사로 삼아야 합니다.
먼저 당선을 축하드립니다. 이하 禮는 생략하고 간략히 말씀드리겠습니다. 무엇보다도 당선자께서는 현교육감 김태혁 8년을 반면교사로 삼으셔야 합니다.

첫째로, 선거과정에서의 부채를 과감히 무시해야 합니다. 김태혁교육감의 오늘의 처참한 모습은 8년 전 처음 선거에 따른 논공행상으로부터 비롯되었습니다. 아마 당선자께서 더 잘 알고 계시리라 믿습니다.

파행적 인사, 편중된 투자, 이 모두가 그것이 아닙니까? 하늘은 진실을 안다, 그러나 아무 말도 하지 않음으로써 철저하게 응징한다. 바로 우리가 목도하고 있는 바와 같습니다. 나중에 저승에 가서 종살이를 할지언정 공과 사를 분명히 구분하십시오. 사람들이 입을 다물면 돌들이 소리칠 것입니다. 여니 때처럼 도의원, 교육위원, 전교조, 교총, 기존언론이 침묵하면 인터넷이 나설 것입니다.

둘째로, 절대로 절대로 절대로 절대로 재선을 의식하지 마십시오. 김교육감이 재선을 의식하지만 않았어도 오늘날과 같은 비참함은 겪지 않았을 것입니다. 권력은 부패하기 마련입니다. 오죽했으면 권불십년이라는 옛말이 전해오겠습니까? 자타가 공인하는 김교육감의 권위주의에다 호가호위하고자 하는 측근들의 탐욕이 어우러져 궁극 비극은 빚어져 온 것입니다.

불행은 하루 아침이 아니라 몇 년에 걸쳐 누적되어온 결과입니다. 나만은 그러지 않을 수 있다... 과신하지 마십시오. 인간은 본래 약한 존재입니다.

김태혁교육감이 8년 동안 사적인 감정의 바다에 빠져 있는 동안 제주교육은 멍들 대로 멍들어 왔습니다. 이전까지 전국 평균을 웃돌던 제주학생들의 학력이 그 밑으로 떨어진 사실은 다른 어떤 증거를 더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교사들의 노고가 제대로 보상받지 못하고 교육재정이 보편적 근거에 따른 형평성을 잃고 말 때 그것은 당연히 제주교육과 제주아이들의 낮은 교육성취도로 직결됩니다. 교원인사와 교육재정과 교육성취도는 한 몸입니다.

당선 직후 <제주의 소리 designtimesp=2872>와 가진 인터뷰에서 밝히신 대로 제대로운 시스템을 갖춰야 합니다. 아, 시스템 이전에 당선자의 교육철학을 확인하십시오. 중론을 모으시고 지혜를 구하십시오. 단, 그때 교원 위주가 아니라 지역사회를 망라하는 작업이어야 합니다. 교육은 교원들만의 몫이 아니라는 사실, 이 점을 놓쳐서는 안됩니다.

김태혁교육감을 반면교사로 삼아야 하는 또 하나의 중요한 과제가 있습니다. 제발, 시설보다는 교육내용에 관심을 기울이십시오. 김교육감 시절, 학교들마다의 하드웨어는 시쳇말로 얼마나 삐까번쩍해졌습니까? 그런데 아시다시피 거의 모두가 빛 좋은 개살구가 아니었습니까?

저간의 사정을 짐작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로되, 그래서는 안됩니다. 그런저런 공사와 시설, 장비들 공급과정에서 얼마나 많은 떡고물들이 떨어져 쌓여갔는지는 저희같은 문외한들로서는 알 길이 없어 다만 그렇지 않을 건가 설왕설래만 하고 있다가 한 어리석은 죽음을 맞고 나서야 정신이 번쩍 들었는가 싶습니다만, 당선자님께서는 제발 하드웨어보다는 소프트웨어 쪽에 보다 많은 관심을 기울이시기 바라마지 않습니다.

뭣 좀 챙기지 못하면 어떻습니까? 쌓기는 어려워도 잃기는 쉬운 게 노년의 명예입니다. 어디 잃고 마는 게 목숨이나 명예 뿐이겠습니까? 현재의 제주교육을 잃고 미래의 우리 아이들의 꿈을 잃고 마는 것입니다.

끝으로 교육대토론회를 공개 제안합니다. 제주지역 교육의 온갖 적폐와 현안과제들을 놓고 전문가와 일반시민들이 함께 참여하는 대토론회를 가집시다. 그 과정에서 밝힐 것은 밝히고 이해할 것은 이해하고 따질 것은 따지고 그리고 관용할 것은 관용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낼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김학준의 우리는 이어도로 간다 designtimesp=288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허탈 2004-01-16 08:50:49
교육대토론회 !
찬성합니다.
지금의 구멍난 교육 제방을 신속하게 복구할 가장 최적의 수단입니다.
그리고,
발빠르게 유력후보 뒤를 쫓는 철새교사들, 주의해야 합니다.
선배, 전문적 자질을 무시하고 기회를 거머쥐는 요령꾼들은 안됩니다.
교육은 정치와 다르다는 걸 가르쳐야 합니다.
1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