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BBC, 3.1절 노대통령 기념식사 상세보도
영국 BBC, 3.1절 노대통령 기념식사 상세보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도영의 뉴욕통신]"남한 정부, 일본에 사과요구"
3월 1일자 영국 BBC 뉴스(인터넷)는 "남한 정부는 일본에 사과요구"라는 제목으로 3.1절 기념식에서 행한 노무현 대통령의 연설과 한국내에서 일어나고 있는 최근 대일본 경향을 비교적 상세하게 보도했다.

"남한 정부의 노무현 대통령은 일본에게 사과할 것과 지난 세기에 한반도를 식민지화한 것에 대한 배상을 하는 문제에 대해서 고려중이다"

"일본은 2차 세계대전 전후 자신들의 행위에 대해서 유감을 표명해 왔었지만, 노 대통령은 일본이 공식사과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남한과 일본은 좋은 이웃으로 다시 태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일본은 독일의 사례를 좇아 법적인 문제이기 이전에 보다 적극적인 태로를 일본은 취해야 하며 이것이 인간사회에서의 보편적 윤리이며 이웃나라들 간의 신임의 문제라고 강조했다는 것이다.

이 뉴스는 최근 서울에서 공개된 한일협정문서에 대해서도 언급하고 이로 인해서 남한 국민들의 여론을 확대시키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한일 양국간의 화해노력을 다룰 때마다 따라다니는 두개의 중대한 이슈가 있는데, 그 하나는 전쟁 전후 군위안부 문제와 다른 하나는 국경분쟁 문제가 그것이다. 지난 주 동해상에 있는 독도(일본명칭, 다케시마)는 "역사적으로 법적으로 일본에 속한다"고 발언한 주한 일본대사의 발언후 (한국인들의) 노여움을 불태우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도 역사적인 쓰라림에도 불구하고 양국간의 관계는 최근 서서히 개선되고 있다고 전했다. 2002년의 월드컵 양국 공동개최와 최근 일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겨울연가'를 예로 들었다.

다음은 BBC News(news.bbc.co.uk)의 전문이다.

S Korea calls for Japan apology

President Roh said ties could not improve without an apology
South Korean President Roh Moo-hyun has asked Japan to apologise and consider paying compensation for its colonising of the Korean peninsula last century.
Japan has expressed regret for its actions before and during World War II, but Mr Roh said Japan should make a formal apology.

"South Korea and Japan should be reborn as good neighbours," Mr Roh said.

Ties between the countries have warmed in recent years, but a new row over disputed islands has stirred tensions.

"Japan must make the truth of the past known and offer sincere apologies and, if necessary, pay compensation. Only then can we be reconciled," said Mr Roh in a speech to mark the anniversary of a 1919 uprising against Japanese colonialists.

"Japan should take a more positive attitude with a belief that before it is a legal issue, this is an issue of universal ethics in a human society and a matter of trust between neighbours," he said, indicating that Tokyo should follow the example of Germany.

TENDER TIES
Japan colonised the Korean peninsula 1910-45
Forced about 200,000 Asian women to work as sex slaves
Seoul complains Japanese text books whitewash history

The Japanese government argues that any reparations were dealt with under post-war peace treaties.

But newly released details of those treaties have only enraged South Korean public opinion further.

In January, Seoul declassified documents revealing that South Korea's post-war government agreed to accept an $800m economic package as reparations from Japan when the two countries established diplomatic ties in 1965.

Island dispute

Two other issues continue to dog reconciliation efforts. Groups of South Korean women are still seeking compensation from Japan for being forced to work in Japanese brothels before and during the war, and disputed territory is also a sensitive issue.

Anger flared after Japanese ambassador to Seoul, Toshiyuki Takano, said last week that the Dokdo islets in the Sea of Japan (East Sea) - known as Takeshima in Japan - "historically and legally" belong to Japan.

Despite the historic sores, relations have slowly been improving between the two nations in recent years.

In 2002, South Korea and Japan jointly hosted the World Cup, and cultural ties are also increasing - a South Korean soap opera called The Winter Sonata has many avid fans in Japan.

Story from BBC NEWS:
http://news.bbc.co.uk
2005/03/01/ 11:21:35 GMT
(C)BBC MM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