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급한 제주도-화급한 정부...국방장관 주말 제주행
다급한 제주도-화급한 정부...국방장관 주말 제주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영 국방부장관, 14일 오전 제주서 ‘해군기지 간담회’
“해군기지·공군탐색부대 설치협조” 예상…‘돌파구’ 될까?

국방부장관은 난마처럼 얽힌 제주해군기지(민군복합형 관광미항)의 해법을 제시할 수 있을까.

▲ 김태영 국방부장관.ⓒ제주의소리
김태영 국방부장관이 14일 제주를 찾는다.

제주도에 따르면 14일 오전 김태영 국방부장관이 제주를 방문한다. 김 장관은 오전 10시30분 제주도청을 방문해 김태환 제주지사를 예방한 후 제주도의회로 발길을 돌려 의원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후 낮 12시10분에는 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건설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도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김 장관의 제주방문에 대해 “제주해군기지와 공군 남부탐색구조부대 설치가 제주도에 이익이 되면 됐지 절대 손해가 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간담회는 최근 ‘공유수면매립 의견청취’ 및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 동의안’, ‘절대보전지역 변경(해제) 동의안’ 처리가 제주도의회에서 제동이 걸리고, 제주지방변호사회는 12일 지원특별법 시안까지 공개하며 제주도정을 압박하고 있는 상황에서 코너에 몰릴 대로 몰린 제주도가 돌파구를 찾기 위해 요청해서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가 제주도의회 제266회 제2차 정례회 기간 중 해군기지 3대 의안 처리를 재차 요청하고 있는 상황임을 감안할 때 ‘특단의’돌파구를 찾기 위한 것쯤으로 해석할 수 있다.

제주도는 20일쯤(미정) 제주특별자치도 지원위원회(차관회의) 개최될 것에 앞서 해군기지 의안 처리를 또한번 시도할 공산이 크다.

16일 정례회가 개회하면 17~18일 중에 상임위별로 안건을 처리한 뒤 19일에는 본회의를 열어 의안을 의결해줬으면 하는 나름의 ‘로드맵’을 그리고 있다.

이번 국방부장관의 제주방문이 꼬일 대로 꼬인 ‘제주해군기지’의 실타래를 풀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도청왜이러나 2009-11-13 20:37:49
모처럼 공무원인 친구 만나 저녁 먹었더니 요즘 별로 행복하지 않다고 하네요. 내부에서 보기에도 아닌 것 같은데 자유롭게 말할 수도 없고..도민을 무슨 막아야 할 적이나 아무것도 모르는 집단으로 취급하는 상사들을 대할 때마다 너무 답답하답니다. 토요일날에도 해군기지를 반대하는 도민들이 도청을 방문할지 모르니 전 직원 출근해서 몸으로 막으라고 했답니다. 이말 듣고 얼마나 열이 받는지. 아니 도민이 낸 세금으로 지은 건물에 출입하겠다는데 도민의 세금으로 월급받는 공직자들이 몇몇 도민들의 출입을 막기 위해 주말에 출근시키는 발상 자체가 전근대적이고 치졸한 발상아닌지..친구의 말을 듣도 있자니 저 역시 답답해지더군요. 자기 말 잘 듣는 도민만 도민이고, 그렇지 않은 도민들은 정말 적으로 간주하는 것은 아닌지 정말 문제가 심각합니다.
119.***.***.241

for섬제주 2009-11-13 16:24:21
해군기지의 원활한 추진은 알뜨르비행장의 무상양여가 첫 걸음입니다.
만약 알뜨르비행장을 무상양여하지 않고 신공항과 공군 남부탐색구조부대를 연계한다면 제주도민의 엄청난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입니다.
제주도에는 해군기지만으로 충분합니다. 공군부대 조성이라는 새로운 갈등을 개입시키면 해군기지 착동에도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203.***.***.88

for섬제주 2009-11-13 16:16:38
일본과 미국 정부는 오키나와의 공군기지 이전을 둘러싸고 심각한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실리하면 세계 최고인 일본정부에서 왜 오키나와 공군기지를 놓고 미국과 일전불사를 벼르고 있겠습니까?
제주에 공군기지가 조성되면 어떤 점에서 이익이 되는지 명확히 밝혀주시는 것이 장관님과 도지사님이 수행할 공무입니다.
203.***.***.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