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각 정당 재산은 증가 …수입은 큰 폭 감소
도내 각 정당 재산은 증가 …수입은 큰 폭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선관위 04년 정당 회계 내역 공개…국회의원 후원금도 밝혀

지난해 도내 각 정당들의 수입은 03년도 보다 12억2000만원 이상 감소했지만 재산은 거꾸로 5500여만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는 22일 도내에 도당이 있는 4개 정당에 대한 '2004년도 정당 등의 회계보고 내역'을 공개했다.

선관위가 공개한 내역을 보면 도내 정당들의 재산은 한나라당을 제외하고는 2003년보다 5538만원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열린우리당 제주도당의 재산은 374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그 뒤로 한나라당이 72만원 줄어든 3676만원, 새천년민주당이 2613만원, 민주노동당이 1321만원이다.

각 정당들의 재산은 큰 폭으로 증가했지만 수입은 03년 2억226만원보다 1억2475만원이 감소한 7749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수입이 감소하게 된 원인은 민주당이 03년보다 18억5561만원이 감소한 6009만원을 기록했기 때문.

열린우리당 제주도당이 4억8625만원의 수입을 올려 수위를 차지했고, 민주노동당이 한나라당을 제치고 1억2810만원으로 2위, 한나라당이 1억46만원을 얻었다.

정당별 수입내역을 살펴보면 열린우리당의 경우 당비에 의한 수입인 7742만원으로 전체 수입의 15.9%를 차지하고, 후원회 수입이 225만원, 지원금 1억3264만원, 차입금 2070만원, 기타 2억5324만원으로 나타났다.

한나라당은 당비수입이 2619만원으로 전체 수입의 26.1%를 차지해 비교적 높은 수치를 보였고, 후원회기부금 575만원, 지원금 6435만원, 기타수입 54만원이다.

민주노동당은 예상과는 달리 당비에 의한 수입이 1112만원으로 8.7% 밖에 되지 않아 다른 정당에 비해 크게 낮았고, 후원회기부금이 3425만원, 지원금 6079만원, 차입금 330만원, 기타수입 1665만원으로 밝혀졌다.

민주당은 전체수입 6009만원 중 당비에 의한 수입이 3275만원을 차지해 54.5%를 기록했고, 후원회기부금 1070만원, 지원금 1100만원, 차입금 300만원, 기타수입 40만원이다.

정당후원회 모금액은 민주노동당이 3411만원을 기록해 가장 많은 모금을 했고, 민주당이 1076만원, 한나라당 780만원, 열린우리당 243만원을 기록했다.

국회의원의 후원금은 열린우리당 강창일 의원이 9391만원, 김재윤 의원이 1억622만원을 기록했다. 김우남 의원의 경우 후원회를 구성하지 않아 지난해 후원금은 없다.

비례대표인 민주노동당 현애자 의원은 1840만원의 후원금을 모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