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기지 29~30일 착공설…해군 "그런 계획 없다"
해군기지 29~30일 착공설…해군 "그런 계획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오후2시 ‘의원 1/3이상 서명’ 상정 처리 확실
의회, 경찰 300명 투입 ‘철의 장막’…강정주민 대치 ‘戰雲’

▲ 17일 제267회 임시회에서 해군기지 절대보전지역 변경 동의안 처리가 예상되면서 강정마을주민들이 거세게 항의하고 있다. 의회를 ‘철의 장막’을 친 경찰과 충돌하고 있는 강정마을 주민들. ⓒ제주의소리
해군이 제주해군기지 절대보전지역 변경 동의안 처리될 것에 대비해 착공식 준비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한나라당 소속 의원들이 주도해 재적의원 1/3(14명)이상 서명을 받아 ‘절대보전지역 변경 동의안’을 17일 오후 2시에 열리는 제267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 상정, 처리하는 방안에 대해 ‘작전’을 짜고 있어 원내 파행이 예상되고 있다.

의사당 밖에서는 한나라당 의원들의 움직임을 간파한 강정마을 주민 100여명이 몰려와 ‘人의 장막’을 친 경찰과 대치하는 등 의사당 안팎에 또다시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제주도의회는 17일 오후2시 제267회 임시회를 본회의를 시작으로 오는 24일까지 8일간의 회기에 돌입한다.

이번 임시회는 지난 15일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부결된 내년도 예산안과 환경도시위원회에서 부결된 절대보전지역 변경 동의안 처리여부에 집중돼 있다.

절대보전지역 변경 동의안 처리를 위해 한나라당 소속 의원들이 중심이 돼 본회의 상정 요건인 재적의원 1/3(14명) 이상 서명 요건은 채운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의원과 무소속, 심지어 민주당 의원까지 서명에 가세, 서명인원은 재적의원(41명)의 과반을 훌쩍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지난 제266회 임시회에서 한차례 ‘부결’ 된 절대보전지역 변경 동의안 처리를 위해 한나라당이 총대를 멨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해군기지 반대 측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이미 강정마을 주민 100여명이 일찌감치 제주도의회로 몰려왔고, 나머지 주민들도 관광버스를 대절해 의회로 향하고 있다.

의회 사무처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의사당과 의원회관의 모든 출입구를 폐쇄하고 엘리베이터도 정지시켰다.

의사당 주변은 경찰 300여명 투입돼 ‘철의 장막’을 친 상태다. 의회 정문부터 막아선 경찰은 출입자들에 대해 일일이 신분 확인을 거쳐 출입을 제한적으로 허용하고 있다.

일찌감치 의회에 도착한 강정마을 주민들은 경찰버스와 전경이 친 ‘바리케이트’ 밖으로 밀려나 “해군기지 반대!” 등의 구호를 외치며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일부 주민들은 왜 경찰이 가로막느냐며 몸싸움도 벌어지고 있다.

한편 해군은 ‘해군기지 의안’ 처리 될 경우 오는 29일 또는 30일 중 착공식을 갖기로 하고, 실무 준비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실무는 서울 소재 W이벤트 업체가 맡았으며, 착공식은 29·30일 중 1일을 택해 오후 3시 풍림콘도 앞 공터에서 국무총리와 해군 참모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해군측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혀왔다.

해군측은 "한 때 29일이나 30일에 착공식을 갖기로 구상을 했던 사실은 있으나, 그것은 해군기지 관련 의안이 도의회 정기회 초반에 통과됐을 경우에 대비했던 것"이라며 "정기회가 끝난 이상 연내 착공은 불가능 하다"며 연내 착공식 보도를 부인했다.

해군 관계자는 "설령 이번 임시회에 안건이 통과된다고 하더라도 각종 준비를 하는데만 최소한 1개월이 소요된다"며 "현 시점에서 연내에 착공식을 할 계획은 없다"로 말했다.  <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1
개주댕이 2009-12-17 16:21:05
처리되야 뭔가가 해결되도 됩니다.
어떤 이는 내년 선거전까지 이슈로 삼을려고 하고....
어떤 이는 자기들 주장을 위해 반대주민들을 이용하고...
반대 주민들은 자기들을 도와주는 걸로 착각하고....
이제는 제대로된 계획과, 결론을 내야 될 때임니다.
221.***.***.132

주민들 없다. 2009-12-17 14:10:29
자세히 보니 강정주민들은 1/3도 안되고 거의 다른 단체들로 보인다.
기사의 의도가 동정심 유발이라면 사실적인 기사가 아님을 ....
61.***.***.179

제주사람 2009-12-17 13:56:53
쓴웃음이 난다니 마음안이 '황패한 황무지'가 되었군요. 참으로 불쌍하군요. 총칼은 보이는 것만을 뜻하지 않지요. 말로 행동으로 폭력은 휘두르고 있다면 총칼을 휘두름과 같지요..말의 의미(속뜻)을 이해못하니 그래서 수준이 낮고 종재기 소리를 듣는거지요. 2010년새시대는 다르죠. 도민들의 수준이 당신들의 마음속도 꿰뚫어 볼 수 있음을 아셔야죠...예전처럼 주먹구구식은 이젠 안 통합니다. 발 닦고 집에서 잠이나 주무시죠..감사합니다.
121.***.***.80

가관 2009-12-17 13:21:05
무슨 평화는 지들만이 지키는 주체인줄 착각들 하는 모양기고
해군은 총칼을 들고 무고한 백성을 살상하는 주체들로 착각하는 모양이고
해군기지는 현 야당의 전신인 열우당 집권시절부터 추진되온 것을 이제와서 한나라당에게 다 뒤집어 씌우는 모양이고
반대하는 도민만이 도민이고 찬성하는 도민은 도민이 아닌 걸로 착각하는 모양이고
도민전부가 반대만하고 찬성하는 도민은 극소수인 것 마냥 착각하는 모양이고..
112.***.***.147

바람따라 2009-12-17 12:29:50
해군기지 문제가 강정 주민들만의 문제인가?! 제주도민의 뜻?은 과연 어디에 있는가?! 강정해군기지는 제주도 미래의 문제이다. 중차대한 사안을 성급히 처리하고자 하는 한나당의원들은 대체 세포가 있는 사람들인가?! 제주도민의 힘!을 보여줘야 한다.
222.***.***.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