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공식 강행 반대”기자회견 참가자 연행…위기‘고조’
“기공식 강행 반대”기자회견 참가자 연행…위기‘고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18일 오전 고유기 범대위 집행위원장 등 2명 연행성직자들 ‘격리’ 조치…강정주민-경찰 대치 ‘일촉즉발’ 위기

경찰이 제주해군기지 건설 예정부지인 서귀포시 강정마을에서 ‘기공식 강행’에 항의하는 기자회견 참가자까지 무리하게 연행, 반발을 사고 있다.

군사기지저지범대위와 천주교제주교구 평화특위, 평화를 위한 그리스도인모임 등 해군기지 반대단체들은 기공식 추진에 반대하며, 18일 오전 10시 강정마을 기공식 예정 장소인 강정천 옆 구 경비초소 공터에서 기공식 반대 기자회견을 가졌다.

▲ 강정마을회와 군사기지저지범도민대책위 관계자들이 18일 오전 10시 해군기지 착공식 준비현장에서 작업에 항의하며 포크레인을 가로막고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 이날 기자회견 직후인 오전 10시30분 경찰은 고유기 집행위원장을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긴급연행했다. 포크레인에 매달려 항의하는 고유기 집행위원장 ⓒ제주의소리
하지만 경찰은 기자회견에 앞서 기자회견이 공무집행방해 행위임을 경고하면서 강제 연행을 예고했다.

경찰은 기자회견이 끝난 직후인 10시30분쯤 고유기 군사기지 범대위 집행위원장과 시민단체 회원 등 2명을 강제 연행했다. 또 함께 기자회견에 참여했던 천주교 제주교구 소속 신부 등 성직자들은 강제 격리 조치했다.

현장에서는 경찰의 강제 연행에 항의하는 강정주민과 경찰이 대치, 일촉즉발의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봉현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 제주참여환경연대 김아현 정책국장도 여경들에게 끌려 나오고 있다.  ⓒ제주의소리
▲ 사복경찰들에게 강제연행되고 있는 고유기 집행위원장 ⓒ제주의소리
▲  송영섭 목사와 고병수 신부(사진 왼쪽부터) 등 제주종교인들도 이날 현장에서 해군과 경찰에 항의하며 수차례 끌려 나왔다. ⓒ제주의소리
▲ 포크레인 작업에 항의하던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경찰에 의해 강제로 끌려 내려오고 있다. 이 과정서 일부 시민단체 회원들은 부상을 입고 119응급차로 후송되기도 했다.  ⓒ제주의소리
▲ 경찰과 대치중인 시민단체 회원들ⓒ제주의소리
▲ ⓒ제주의소리
▲ 강제연행 직전 경찰관계자가 불법집회와 공무집행 방해 혐의를 고지하며 연행이 임박했음을 경고하자 고유기 집행위원장과 이정훈 목사 등이 이에 항의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2
제주도민 2010-01-18 11:32:25
정말 하늘이 원망스럽네요. 이렇게 힘 없는 제주도가 되어버렸네요. 지금은 당장 내 일이 아니라고 남의일 보듯 하겠지만 곧 우리의 일이라는걸 뼈저리게 느끼게 될 지도 모르는데...
고작 몇명의 손이 우리 제주도를 파해치고 잠잠하던 시골마을을 뒤흔들어 버리네요.
218.***.***.116

김상범 2010-01-18 12:12:25
집행위원장님,정책국장 님과 현장에 계신 분들의 무탈을 빕니다.쓰브럴 넘들~/목구멍이 포도청이라 현장에 함께 못해 더욱 죄송하네요./4대강 저지처럼 상징적인 결과에 그치지 않도록 전술과 체계를 다시 정비해 실제로 막아내야겠습니다.앞서 고민하시는 분들의 혜안과 건투를 빕니다.
122.***.***.187

통곡 2010-01-18 12:18:33
아!
울어라
하늘은 푸르고
산도 푸르고
바다도 푸르르지만
오늘은 울고
또 울어야 하는 날이다
약한자는 무너지고
약한자는 두려워 할지니
이날은
나약한 이 땅의 백성이 눈물을 뿌려야 할 날이로다
수많은 외면속에
홀로 걷는 자는 다 울지어다
이날은
우리약한 자가 죽어지는 날
무지한 이땅의 도정 앞에서 무너지는 날이니
아! 울라
아! 통곡하라
하늘과 그 하늘을 뚫고
삼층천까지 울리도록 울라
어찌! 이날에 눈물을 아끼리
어찌! 이 땅의 슬픔을 숨기리
무너지는 모든 백성 앞에서
울고 또 울어 우리의 가슴을표촐하라
우리는 없나니
우리연약한 백성이 설 자리는 없나니라.
218.***.***.150

탐라국 2010-01-18 12:48:55
공권력하는 짓이 양아치색기들과 다를게 하난도 없네
211.***.***.142

indigo 2010-01-18 12:53:38
저러고들 있을까요? 도지사나 경찰이나 공무원이나...다 먹고 살라고 하는 짓이겠지요? 하지만 지금 배불고 등따시다고 행복은 아닐텐데...주어진 일만 하지 말고 해야 할 일을 하시길...나중에 그 땐 몰랐다고 후회하지 마시길...눈물이 앞을 가리네요. 그러나 울지 않겠습니다. 아직 울기엔 해야 할 일이 많네요. 눈물 닦고 비판의 눈이 되겠어요.
61.***.***.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