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주민들 "차라리 다 죽여라" 절규 속 강제연행
강정주민들 "차라리 다 죽여라" 절규 속 강제연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18일 새벽5시 해군기지 착공식 예정부지서 기습작전 펴
강동균 마을회장과 고유기 집행위원장 등 50여명 강제연행

다음 달 5일 제주해군기지 착공식이 예정된 가운데 이에 항의하는 강정마을 주민과 경찰이 18일 새벽 충돌, 강동균 마을회장 등 주민 47명이 강제 연행됐다. 또한 해군기지 강행 항의 기자회견에 참석한 고유기 군사기지저지범대위 집행위원장 등 시민단체 관계자 2명도 강제연행되는 등 제주해군기지 착공식을 앞두고 폭발물 뇌관이 곧 터질 것 같은 일촉즉발의 위기감이 한층 고조되고 있다.

경찰은 18일 새벽 5시를 기해 박천화 제주경찰청장의 현장 진두지휘 아래 경력 500여명을 동원, 기습작전을 펼쳤다. 이날 경찰은 착공식 예정부지인 서귀포시 강정천 다리 인근의 경작지 입구에서 주민들이 바리케이트용으로 세워둔 차량들을 강제견인하고, 농성 중이던 주민들을 차례로 강제 연행했다.

▲ "차라리 강정주민들 다 죽여라!" 18일 새벽, 경찰에 강제연행되며 절규하고 있는 강동균 강정마을회장 ⓒ 제주의소리 김봉현 기자

이 과정서 강동균 마을회장과 양홍찬 강정마을회 반대대책위원장 등 마을 지도부와 주민 40여명이 경찰에 끌려갔고, 소식을 듣고 달려온 천주교제주교구 소속 성직자들과 제주지역 종교인들,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현장에 도착해 기자회견을 열며 연행자들의 석방을 촉구했다.

이날 현장에는 이른 새벽부터 해군 관계자들이 군복차림으로 현장을 지휘했고, 주민들이 강제연행되는 과정서 항의하는 주민들과 해군 일부 관계자는 욕설을 주고받으며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또한 일부 해군 관계자들은 “강정주민들이 왜 우리(국방부) 땅에 와서 방해냐, 모두 다 나가라”며 주민들에게 소리를 지르자 강정주민들은 “조상대대로 지켜온 우리 땅인데 언제부터 당신들 땅이냐”면서 울분을 토했다.

▲ "여기가 당신들 땅이라고?" 해군 관계자가 주민들에게 현장에서 나갈 것을 요구하자 강정주민이 강력히 항의하고 있다. ⓒ 제주의소리 김봉현 기자
▲ 이날 현장에서 지휘중인 해군 관계자들 ⓒ 제주의소리

이날 제주군사기지저지범대위와 강정마을회, 천주교제주교구 평화의섬 특위, 평화를 위한 그리스도인모임 등 해군기지 반대단체 회원들은 오전 10시 작업현장에 서있던 포크레인에 ‘평화의 강정, 평화의 제주, 온몸으로 지켜내겠습니다’란 현수막을 내걸고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제도와 절차를 무시하고 공권력을 동원해 밀어붙이는 제주해군기지 건설강행은 ‘폭력’에 다름 아니다”며 “강정마을주민들과 함께 그 폭력에 끝까지 맞서 단호하게 싸워 나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들은 특히 “현재 법원에서 해군기지 공사중지 소송과 행정행위 무효소송이 진행되고 있고, 법원 판결이 나오지도 않은 상황에서 공사를 강행하는 것이 말이 되나”고 항의했고 “다음 달 초 예정된 기공식에 참석할 고관대작들의 편한 걸음을 위해 평탄작업 등 사전준비에 착수하는 이 공사를 저지하기 위해 사수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부르짖었다.

▲ 경찰에 끌려가고 있는 강정주민 ⓒ 제주의소리

경찰은 이날 기자회견이 시작되기 전부터 ‘불법집회’와 ‘공무집행 방해 혐의’ 등을 들어 즉각 해산할 것을 경고방송했고, 기자회견이 끝난 10시30분 공사 포크레인 위에서 항의 중이던 고유기 집행위원장과 홍기룡 제주평화인권센터 상임활동가가 강제 연행했다.

또한 일부 시민단체 회원들은 포크레인 위에서 농성을 벌이다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는 과정에서 허리를 다치는 등 부상을 입기도 해 119응급차에 후송되기도 했다.

▲ 주민들이 밤새 쳐놓은 농성천막도 이날 경찰에 의해 모두 강제철거됐다. ⓒ 제주의소리

특히 천주교제주교구 고병수 신부 등 사제들과 평화를 위한 그리스도인 모임 이정훈.송영섭 목사 등 종교인들도 “공사를 강행하려거든 우리 종교인들도 모두 잡아가라”며 강력히 항의하자 한때 천주교 사제단 신부과 종교인들도 경찰에 의해 강제로 기자회견장 밖으로 끌려나와 격리되기도 했다. 이 과정서 천주교제주교구 소속 현문권 신부와 이찬홍 신부 등 일부 성직자는 서귀포경찰서로 연행됐다가 풀려났다.

현재 현장에는 남은 강정주민 100여명과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경찰과 대치한 채 일촉즉발의 위기감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한편, 이날 경찰에 연행된 강정주민들은 제주동부경찰서와 서부경찰서, 서귀포 경찰서 등에 분산 연행돼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고, 현재 해군기지 착공식 예정부지에는 철조망이 두텁게 쳐져 주민들의 접근을 막고 있다. <제주의소리>

▲ ⓒ제주의소리 김봉현 기자
▲ 공사강행에 항의하며 농성중인 평화를 사랑하는 그리스도인모임의 이정훈 목사 ⓒ제주의소리
▲ ⓒ제주의소리
▲ ⓒ제주의소리
▲ ⓒ제주의소리
▲ 강명조 서귀포경찰서장과 경찰 관계자들. ⓒ 제주의소리
▲ 박천화 제주지방경찰청장이 직접 이날 현장에서 진두 지휘했다. ⓒ제주의소리


<김봉현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0
해군좋아 2010-01-20 00:45:28
그렇다면 군인이 정말 많이 사는 경기도 연천, 의정부 이런데는 무법천지 도시인가?
말이되는 소릴 해야지
59.***.***.101

비바리 2010-01-19 10:43:15
아직 지어지지도 않은 상태에서도 이 지경인데 넓지도 않은 제주도가 정말 군인천지가 되겠구나. 그 군인들 과연 강정에만 있을까요? 서귀포에만 있을까요? 제주시 번화가해봐야 뻔한데 군인들 수두룩한데 관광객들 잘도 오겠네. 미군기지나 해군기지나 똑 같겠지뭐... 우리 딸들 지키기 위해서라도 죽도록 돈 벌어서 얼른 떠날 궁리나 해야겠군.
218.***.***.116

해군기지나쁜놈들 2010-01-18 20:44:43
새벽5시에몰래와서기습작전 짠 사람들이 누구야!!!바로우리 강정마을에 온 해군기지놈들이지.왜 우리마을 어른들을 잡아가? 자기네가 먼저와서 어른들만 더 피곤하고 힘들게 하냐고?50명이나되는 많은 어른들을 잡아가 경찰이랑 해군놈들이랑 와서 왜 잡아가냐고 새벽 5시라면 일을 더 많이 할수있겠다.흥(나쁜놈들)투표를해서지면 순수히가시지 끈질기게 있으면 누군좋아하냐? 이번날을아예 학교에서폭력쓰는장면이다.꺼져해군!!!
218.***.***.177

ㅇㅎㅍㅁㅇ니ㅏㅎ 2010-01-18 18:18:56
그리고 군인이면 다냐 왜 반말하고난린데
니보다 나이많으면 우짤라고 어?
진짜 암 ㄴㄹㅇ;ㅣㅏ먼 이;ㅏㅎ ㅗㅁㄴ이ㅏㅎ러ㅡ;ㄴㅇ라ㅣㅎ츔ㅇ나ㅓㅣ루ㅘㅣㄴ엄ㅊㅅ
ㄹㅇ ㅇ랗ㅁㅇ니헉ㅁㄷㅎㅁㄴㅁ
ㄶㄻㅇ니ㅏ훙니하ㅜㅇㄴㄹ미ㅏㅠㅎㅍ믄ㅇㄹ픃ㅁㅇㄶ
ㅇㄴㅁ르ㅏㅇ무히마ㅜㅎ이라ㅠㅎㅁㅇ륳ㅁㅇㄹ
ㅇㄻ하ㅣㅁㅇㄹ후ㅡ미아루흠ㄴㅇㄹ픃
ㄴㅇㄹㅋㅁ흦데해ㅠ프ㅔㄱㅁ듀ㅡ ㅣㅇ;ㄹㅋ
ㅇㅁㅋㄾ퓨해ㅣㅁ아류ㅜㅡ ㅣㅏㅇㅁ륨ㅇ
ㄹㅇㄹ퓨하ㅣㅜㅡㅠㅏ치프 ㅇㄹㅋ튜.ㅍ
ㅊㅍㅋ튜ㅣㅏㅇ르ㅠ ㅋ:ㅣ윷. ㅋㅌ;ㅠ,Z:fxcB
ZFDXBV;LXCMZB;LCXZMB,C;ZXㅇ나히ㅡㅓ마읺
222.***.***.103

알아서뭐하게 2010-01-18 17:51:36
아 씨발 왜 잡아가고 지랄이야!ㅡㅡ 미친놈들
이제까지는 일부러 욕도 안했구만.
니네가 우리 가족들 다 치면 책임질꺼야? 군인이나 경찰이나 똑같구만!ㅡㅡ;
몇 명이 잡혀갔는데? 어?ㅡㅡ;
완전 짜증나.... 지금 다치고 강제로 끌려가서ㅡㅡ
건강한 몸도 아닌 몸 이끌고 거기에 갔으면 최소한 사람이라면 예의는 있어야지
지들맘대로 세운다고 발표만하고 해놓고는
진짜 우리나라가 진심걱정된다
망할..ㅡㅡ 짜증나!
내 고향에 완전 군함에 난리나겠구만.
우리 엄마아빠 할머니 할아버지... 친척들 건드리기만해봐 ㅡㅡ 열라짜증나!
이젠 내가 내밷는 욕도 아까워
222.***.***.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