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숙인 '현명관' vs 분 안풀린 '강정'…낙선운동 '검토'
고개숙인 '현명관' vs 분 안풀린 '강정'…낙선운동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명관 후보-강정마을 1시간 동안 면담, "죄송하다" 사과
"도지사 자격 없다" 맹비판 …결국 파행, 지지자와 '고성'

한나라당 현명관 예비후보가 해군기지에 대한 잘못된 발언에 대해 거듭 '사과'했다. 하지만 3년째 커다란 고통을 겪고 있는 강정마을 주민들은 해군기지에 대한 입장을 분명하게 밝히지 않을 경우 '낙선운동' 등 모든 행동을 하겠다고 경고했다.

▲ 현명관 예비후보와 강정마을 양홍찬 해군기지 반대대책위원장이 악수를 나눈 후 서로 눈을 마주보지 않고 있다.ⓒ제주의소리

강정마을 주민들은 6일 낮 12시경 제주시 노형동 '노형타워'에 위치한 한나라당 현명관 예비후보 선거사무실에 항의 방문했다.

현명관 후보가 지난 4일 제주시청 기자간담회에서 제주해군기지 건설이 '주민투표'를 통해 결정됐기 때문에 제주도민의 이익을 위해 힘써야 한다는 잘못된 발언에 대한 항의였다.

▲ 현명관 후보의 잘못된 발언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고 있는 강정마을 원로ⓒ제주의소리
현명관 후보는 "제주시청 기자회견에서 '주민투표'란 용어를 잘못 사용해 사과 말씀을 드린다"며 "여러분의 가슴 아픔을 얘기하는 과정에서 '여론조사'라고 해야 하는 데 주민투표를 사용하게 돼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 후보는 "해군기지에 대한 기본 인식은 여러 차례 밝힌 바 있지만 가장 최적지는 아직도 '화순'이라고 생각을 갖고 있다"며 "강정마을 주민들에게 정말 유감이지만 이미 국가전략사업으로 결정된 사항을 받아들일 수 없는 상황으로 강정마을의 아픔과 갈등을 해결하고, 제주도 이익을 최대한 확보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강정마을의 80대 원로는 "우리는 3년째 주민투표를 통해 결정해 달라고 정부와 제주도, 해군을 상대로 요청했었다"며 "그런데 어떻게 제주도를 책임지겠다고 나선 도지사 후보가 '여론조사'와 '주민투표'를 잘못 알 수 있느냐"고 성토했다.

▲ ⓒ제주의소리
이 원로는 "여론조사와 주민투표의 차이는 하늘과 땅 차이라고 할 수 있다"며 "현명관 후보가 '노망'이 들지 않고서 이럴 수 있느냐"고 따져물었다.

강정마을 윤성효 고문은 " “제주에서 살지 않아서 해군기지 문제 잘 모를 수 있지만 도지사 후보의 발언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것"이라며 "해명이라고 종이 1장으로 할 셈이냐, 제주 3개 일간지에 사과문을 게재하라”고 요구했다.

양홍찬 해군기지 반대대책위원장은 해군기지 추진 절차의 비민주성과 위법성 등과 제주도 당국과 해군의 주민갈등을 부추겼다며 10여분간 논리정연하게 현명관 후보에게 설명했다.

양 위원장은 "해군기지에 대한 현명관 후보의 입장을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낙선운동 등 법적인 테두리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행동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 ⓒ제주의소리
현명관 후보는 "그동안 무소속 도지사였기 때문에 정부에 의견을 전달하는데 제대로 못한 것 같다"며 "집권당인 제가 도지사에 당선되면 여러분의 아픔을 진솔하게 정부와 대통령에게 전달하겠다. 조금 분하고, 섭섭하더라도 양해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현 후보는 "그동안 제가 해군기지에 대해서는 언론보도를 통해서만 알고 있는 데 지사가 되면 해군기지 절차에서부터 모든 서류 등을 검토하고 재리뷰하겠다"며 "그런 연후에 좀더 구체적이고 종합적인 의사결정을 하겠다"고 말했다.

1시간 가까운 면담에서 일부 성난 강정 주민이 '현명관 후보는 도지사 자격이 없다'고 소리를 지르자 현 후보는 "더이상 대화할 수 없다"고 결국 대화는 파행으로 끝났다.

이 과정에서 현 후보측 지지자들과 강정주민들이 서로 고성이 오가며 한 때 험악한 모습이 연출되기도 했다. <제주의소리>

▲ 현명관 후보 지지자들과 강정마을 주민들이 목소리를 높이며 말다툼을 벌이고 있는 모습ⓒ제주의소리


<이승록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3
뭔소리야 2010-05-08 09:23:33
닉네임 바꾸고 글쓰슈 "강정의소리"???얼척이 없는 사람일세.....당신 주민투표 할때.
투표함가지고 튄 인간 아니꽈?여기서 정신빠진 소리말고 저녁에 개폐기나 잘 닫으슈.
125.***.***.186

제주청년 2010-05-07 14:32:04
요즘 집권당인 한나라당 저희들 사이에선 별로입니다.
하지만 당보다 실력이 우선이라 생각하고 현명관후보를 주위에서 지지하였습니다.
그런데 이번 사건으로 실망이 이만 저만 아닙니다.
도지사는 누구보다 제주도를 잘알아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그러한 말실수를 하신건 참 유감입니다.
제주도민들을 이해하고 어떠한 문제가 있는지를 마음으로 껴 안아야 진정한 도지사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218.***.***.247

smile 2010-05-07 14:06:59
국가에서하는일은국가에맡기시길바라며우리모두가한마음으로힘을모아야할때입니다사고는순간적이고국민들과도민들이긴장을해야합니다그리고누구를찍든간에도지사천운이있는사람이될것이고우리모두대한민국사람으로써힘을똘똘뭉쳐서화합할때입니다제주도발전과물정을아는사람이되었으면바램입니다..도민과국민의소리
116.***.***.155

w 2010-05-07 12:43:46
말이안통하네라니....대단하시네요. 자기랑 생각이 다르면 그렇게 처리하겠다는 건가?
회사운영과 도정운영은 이렇듯 다른것이라오.....ㅉㅉ
203.***.***.135

대답 2010-05-07 10:25:41
'제주도에 대한 충정으로, 혹은 제주도발전을 마지막 소망으로, 고향의 발전을 생각하시는 분에게,' 아래 어느 분이 현명관씨를 이렇게 표현했습니다. 현씨가 그랬다는 증거가 있나요? 참 꺼내놓으면 다 말인가 봅니다. 이렇게 고치면 어떨까요? '이건희에 대한 충정으로 혹은 삼성의 발전을 마지막 소망으로, 삼성의 발전을 생각하시는 분' 이게 더 어울리지 않나요?
119.***.***.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