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경대, 한나라당 도의원 전체회의 소집
현경대, 한나라당 도의원 전체회의 소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전 10시 계층구조개편 최종 의견수렴…논의 결과에 따라 파장 불가피

행정계층구조개편에 대한 정치권의 입장을 밝히라는 도민사회의 여론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한나라당 제주도당이 19일 당소속 도의원 전체회의를 소집해 관가는 물론 지방정가가 주목하고 있다.

한나라당 제주도당은 이날 오전 10시 도당사에서 현경대 도당 위원장 주재로 계층구조개편과 관련한 의견수렴에 나설 예정이다.

이날 회의는 현 위원장이 소집을 지시했으며, 현 위원장은 도의원들의 여론을 수렴한 후 제주도가 추진하는 행정계층구조개편 방향에 대한 한나라당 제주도당의 입장을 정리할 것으로 알려져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 위원장은 도의원 회의 소집에 앞서 당 소속 자치단체장인 김영훈 제주시장과 강상주 서귀포시장, 그리고 신철주 북제주군수와도 전화로 여론을 수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18일에는 송태효 제주시의장과 강영철 전 의장 등 제주시의회 전현직 의장을 직접만나 행정계층구조개편에 대한 의견을 청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기초단체장과 기초의회에 이어 이날 마지막으로 도의원 회의를 소집함에 따라 이날 회의에서는 어떤 형태로든 한나라당 제주도당의 입장이 정리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현경대 위원장이 당 소속 도지사인 김태환 지사를 만났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한나라당 도당이 이날 도의원 회의에서 어떤 식의 결론을 내리느냐에 따라 향후 계층구조개편 추진에 상당한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된다.

한나라당이 제주도가 내 놓은 점진적대안과 혁신적 대안을 받아들이고 김태환 지시가 밝히는 ‘제주도=중립, 선택=도민’ 방안에 동의할 경우 계층구조개편은 상당한 탄력을 맞게 된다.

그러나 반대의 경우, 즉 현재의 추진방향에 문제를 제기하거나 혁신적 대안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나설 경우 상황은 상당히 달라지게 된다.

특히 한나라당 소속 도의원은 13명으로 전체 도의원 19명의 과반수이상을 점하고 있어 도당의 입장에 따라 도의회의 입장이 결정되기 때문이다. 나머지 6명은 열린우리당 4명, 민주노동당 1명, 민주당 1명이다.

지금까지 김영훈 제주시장과 강상주 서귀포시장, 신철주 북제주군수는 제주도가 추진하는 계층구조개편 방향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으며, 기초의회도 혁신적 대안에 반대입장을 보이는 실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초연 2005-05-20 10:41:45
몇 학자가 가볍게 께냈던 얘기가
이렇게 확대되고 도민갈등이 심해지는 것이
안타갑수다.

정부가 제주를 시범케이스로 해볼려고 하는 것인데
우리 제주가 봉인가요?

행정구역 개편해서 좋은게 뭡니까?
왜 호들갑들인지 알수가 없네요

인터넷 등 정보통신이 발달로
행정구조를 2단게로 하던 3단계로 하던
대민 행정서비스에 차이가 없을 거라고 생각되네요

제발 국민경제를 살릴 생각에 집중해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정부!!! 그리고 제주도!
127.***.***.1

균형발전 2005-05-19 23:13:54
제주의 혁신과 균형 발전을 바라는 사람으로서 안타깝습니다.
현재 제주자치모형 논의가 논의 하나마나한 점진안과 행정계층축소없는 혁신안,즉 사이비 혁신안으로 간다는게 답답합니다.
전부 다 외통수에 걸려 발을 빼지도 박지도 못하는 형국입니다.

시민단체도 각 정당도 공직 후보자군도 한발씩만 양보하여
대타협을 하여 하나의 혁신안을 압도적 찬성으로 이끌어 낸다면 특별자치도 추진에
대단한 탄력이 붙으리라고 봅니다.
현재 대통령과 여야에서도 특별자치도 추진 지원에 경쟁적으로 나서는 천재일우의 기회인데 오답인 현재 점진안과 혁신안의 틀거리에서 헤매야 한다는게 안타까운 일입니다.

도지사가 결단하고 각 정당 대표자와 행정계층관련 시민단체 대표자가 연석회의를 하여
반발씩 양보하여 하나의 절충안을 내오고
그 절충안을 도민들에게 찬반을 묻고 제대로된 혁신안으로 특별자치도가 활기차게 추진되었으면 합니다.
도지사와 각 정당 그리고 관련 시민단체들이 대타협 결단을 바랍니다.
127.***.***.1

해안선 2005-05-19 22:13:07
"제주도=중립" "선택=도민"안은 김지사님의 "안"이라고 생각됩니다.
이"안"은 정치하시는 분들에게는 정치력을 발휘한것이라고 생각하실지 모르겠습니다.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보면 책임을 회피하는 무책임한 결정으로 보입니다.
정치인이 자기희생도없이 가늘고 길게 오래오래 정치하실 생각으로 결정하시는것이라면 참으로 도민으로서 가슴아프게 생각합니다 .
도민들을 위해 매우 불행한 일입니다.....
시대를 질러가는 사상도 부재하고 도민들에게 희망도 던져주지못한다면 여,야를 떠나 뭐하러 정치들하십니까?
도민들을 위한다면 책임감있게 결정하고 책임져야하지 않을까요?
저는 개인적으로 제주도 정부밑으로 모든 행정기관이 들어와야한다고 봅니다.
방만한 조직체계를 슬럼화하고 인원을 도민들에게 질높은 행정서비스를 할수있도록 전진배치하고 기존 공무원수를 무조건 구조조정하기 보다는 자연도태시키는 방향으로 한다면 공문원수를 갑자기 줄이지않고도 유연성이 뛰어난 행정조직을 만들어낼수있다고 봅니다.
물론 이렇게 하면 초창기 인건비 절감이 눈에띄게 나타나지않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나타날수밖에 없으며, 타시도에 비해 재정자립율이 현격히 떨어지는 제주도로서는 방만한 조직운영에 따른 고정비용을 우선적으로 줄이기위한 조치를 적극적으로해야한다는것은 당연하다고 봅니다.
점진적으로 시행하면 비용이 더많이 발생할뿐 효율적이지는 않습니다.
또한 민주주의 국가에서 권력독점은 불가능합니다. 여,야는 물론이고 누구든 임기가끝나면 선거를 통해 도민들앞에서 경쟁해 승리한 사람만이 도지사 직위를 임기기간내에서 권한을 사용할수있습니다. 따라서 권력독점에 대해 연연하지 마시고 소신껏 정치해보시길 바랍니다. 반면 많은 제주의 정치 후보님들에게 자리에 연연하지 말것을 권유하고 싶습니다.
정당의 정강정책이나 이념도 제대로 모르면서 자리만 탐내서야 돼겠습니까...
하나 매우 아쉬운 점이 있다면 도민 모두가 공감하는 비젼이 없다는것인데 제주의 정치인 여러분들이 심각히 각성해야한다고 봅니다.
이러한 영향은 현재 제주사람들의 건전한 풍습까지도 불건전한 방향으로 변화시키고있기떄문입니다.
1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