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진흥원 간부 무용단원 '폭언ㆍ폭행'…'물의'
문화진흥원 간부 무용단원 '폭언ㆍ폭행'…'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용단원, 잦은 폭언 일삼는 '공연과장', 문화진흥원장 사퇴 촉구

   
제주도문화진흥원 간부가 도립예술단 무용단원을 폭행해 물의를 빚고 있다.

이 때문에 도립예술단 무용단원은 문화진흥원장과 공연과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등 강력 반발하고 있다. 

도립예술단은 오는 7월25~26일 제30회 정기공연을 앞두고 공연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이번 정기공연에는 안무자로 지역인재 육성 차원에서 지도위원인 고모씨가 선임돼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하지만 홍모 공연과장이 "왜 비상임 안무자인 양모씨가 있는데 지도위원이 안무자가 되야 하는 지 이해할 수 없다"며 진흥원장의 결재까지 받은 상황을 되돌리려고 했다.

이에 지도위원 고씨는 19일 오전 10시 문화진흥원 사무실을 찾아 홍 과장에게 "공연준비를 해야 하는데 무엇이 문제냐"며 문제제기를 했다.

홍 과장은 욕설을 포함한 폭언을 했고, 책상 위에 놓여 있는 삼다수병으로 고씨의 왼쪽뺨을 폭행했다.

홍 과장의 잦은 '폭언'에 시달리던 도립예술단 무용단원들은 고씨의 폭행을 당한 사실이 알려지자 즉각 반발했다.

홍 과장은 올해 1월에도 '폭언과 폭행'을 일삼아 무용단원들이 반발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모 무용단원에 따르면 지난 1월 현운성 문화진흥원장에게 '공연과장의 전보' 등을 건의했고, 현 진흥원장은 "단원들의 건의사항과 요구에 대해 처리하겠다"며 "3개월만 시간을 달라"고 요청했었다.

도립예술단 무용단원들은 19일 단원일동 명의로 '우리의 주장'을 담아 공식 문서로 진흥원장에게 전달했다.

주 내용으로는 "제주도립예술단은 진흥원내 공연과의 일개 부서가 아니"라며 "무용단의 전문성과 예술성을 인정하지 않고 권위주의로 단원들의 권익을 무시하고, 단원들 위에 군림하려는 진흥원은 각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홍 과장은 무용단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관리.감독의 의무수행이라는 명목하에 무용단원들에게 계속되는 폭언과 폭행을 일삼고 있다"며 "단원들을 무시하는 행태는 공연과장으로서의 자격이 없으므로 당장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문화진흥원장은 공연과장의 행태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고 지휘.감독해야 할 의무가 있는 원장으로서 이런 사실을 묵인하고 있다"며 "현 원장은 그 책임을 지고 예술단장직을 사퇴하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홍 과장은 '제주의 소리'와 통화에서 "사실인 것도 있지만 과장된 것도 있다"고 밝혔다.

홍 과장은 "안무자가 따로 있는데 지도위원이 안무자로 결정돼 타시도 사례 등 행정적인 절차를 검토하는 과정에서 고 자문위원이 사무실로 찾아와 항의했고, 먼저 언성을 높인 쪽은 오히려 고 자문위원이었다"고 말했다.

홍 과장은 "이 과정에서 서로 흥분됐고, 폭언을 한 것은 사실"이라며 "무용단원들이 주장하는 폭행은 몸을 밀치는 과정에서 삼다수 페트병으로 살짝 목에 스치는 정도였기 때문에 폭행이라고 할 수 없다"고 해명했다.

현 진흥원장은 "폭언을 한 것은 사실이지만 폭행은 이뤄지지 않았다고 보고를 받았다"며 "서로 가깝게 지내기 위해서 직설적인 말을 하는 과정에서 서로 오해와 감정이 뒤섞여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현 진흥원장은 "공연과장이 인격적으로 모독하는 말을 한 것은 잘못이지만 사퇴를 촉구하는 것은 지나친 것 같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쓴 소리 2005-05-20 18:11:48
홍모과장은 그리 쉽게 항명하십니까? 지역인재육성차원이라면서요, 원장의 결재까지 "득"한 사항이라면서요,,,
그리구, 비상임 양모씨는 한양서 활동하시는 분이겠죠?
TV에 "제주만의,우리만의 독특한 " 이런 슬로건이 무색합니다.
비록, 비상임보다 실력이 월등히 떨어진다 하더라도 숨비소리를 뿜어내는 제주해녀마냥 우리 제주인의 모습 그대로를 발산해내는 몸짓은 한양어른보다 나을 것입니다.
홍모과장님,,
당신이 진정 문화진흥원에 근무하는 진정한 행정가시라면, 넥타이 졸라멘 권위가 아닌(그건 다른 과에 가서 하시고...) 넉넉한 한복에 기본장단 읖조리며 ,
당신이 기획한 공연을 보러오는 관객들이 편안히 관람할 수 있는 공연외적인 부분을 챙겨야 옳지 않은가요????
한 소큼 우려나는 공연내용은 그들(전문가)에게 , 취지대로 놔 두는게 맞습니다.

-- 정중히 사과하세요...... 누구나 실수는 있습니다. 그건 나이, 직급을 떠난 겁니다.
127.***.***.1

제주도민 2005-05-20 17:45:35
글쓰신분들 어떻해 그렇게 잘 알수가 있죠?

원장도 모르는 상황을 쏙쏙히 잘 아네~

그리고 홍과장이나 현 원장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하면서 옆에서 줏어 들은거 가지고

사람을 평가합니까? 직접보기라도 했습니까?

나중에 조사가 나오니 그때 평가해도 늦지 않을듯 싶네요
127.***.***.1

희락 2005-05-20 10:17:41
여러번 물의가 있던 것인데 계속 방송에 나왔다가 다시 들어가고,


때리기는 했는데 살짝 스쳐지나갔다고,
항상 폭력사태 가해자들이 자기의 행동을 해명하는 방식이지,

이번에는 제대로 해결되었으면 합니다.

단원여러분 화이팅!!
127.***.***.1

도민 2005-05-20 08:30:28
홍과장 문제 많은사람인건 알사람 다 안다..
현 원장 지네식구라고 편드는데..그러다 큰코다친다네..
이번일을 그냥 지나칠경우..제주도의 여성권익은
땅끝으로 추락할것이다..
관계자들의 즉각처벌을 촉구한다..
1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