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십억 적자, 왜 남 탓만 하나?…노사분규, 원장은 ‘뒷짐’
수십억 적자, 왜 남 탓만 하나?…노사분규, 원장은 ‘뒷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영훈 의원, 제주·서귀포의료원 재정적자 변명에 ‘일침’
박주희 의원, “노무사 앞세워 노사문제 해결할 수 있나”

지방공공의료기관인 제주·서귀포의료원이 재정적자 요인을 남 탓으로 돌리려다 ‘난타’를 당했다. 수년째 계속되고 있는 노·사 분규와 관련해서도 노무사를 앞세운 협상태도도 도마 위에 올랐다.

▲ 오영훈(왼쪽), 박주희 의원. ⓒ제주의소리
22일 제주도의회 복지안전위원회(위원장 고충홍)의 제주의료원·서귀포의료원 업무보고에서는 연간 수십억원에 달하는 재정적자 문제가 쟁점으로 떠올렀다.

오영훈 의원(민주당)은 서귀포의료원과 관련해 “지난해 적자가 34억원, 2008년에 40억원, 2007년 17억원이다. 재정적자 요인이 뭐라고 생각하나”고 따져 물었다.

이에 양재식 원장은 “서귀포의료원은 다른 의료원과 달리 종합병원 성격을 갖는다. 가장 중요한 것은 환자확보가 안되는 것이고, MRI·CT 등 고가의 장비를 구입하면서 재정적자 요인이 발생했다”고 답변했다. 양 원장은 또 “장례식장의 경우도 각 마을마다 장례식장이 생기고 있어 지난해부터 수입이 줄어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 의원은 “물론 장비 확보도 중요하지만 여러 가지 비판들이 있기 때문에 자체 워크숍도 갖고 스마일 교육 등을 통해 변화시키려는 에너지를 보여달라”고 주문했다.

오 의원은 제주의료원 재정적자 문제에 대해서도 “지난해 적자가 18억5000만원이다. 적자요인을 4가지로 꼽고 있는데, 이를 타개할 근본적인 해결책은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수년째 악순환이 되풀이 되고 있는 노·사 분규도 도마 위에 올랐다.

오 의원은 “사측에서는 노조측에 문제가 있다고 하고, 노조에서는 사측을 문제 삼으며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이러다보니 의료원 직원들 스스로 동력을 만들어 공공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인식이 아니라 직장을 유지하려는 인식이 팽배하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도민들을 위해 봉사하는 자세를 가져야 할 공공의료원이 본인들만의 이익을 위해서 모양새 취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질타했다.

박주희 의원(국민참여당)도 노사문제 해결을 위한 경영진의 노력이 부족하다며 비판 목소리를 냈다.

먼저 “노·사 문제 해결에 가장 큰 걸림돌은 뭐냐”고 따져 물은 박 의원은 “노무사에게 위임해 체결권을 줬다고 하는데, 이렇게 해서 관련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 보나. 원장이 나서서 충분히 대화를 해보지도 않고 노무사를 내세워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발상부터가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김승철 제주의료원장은 “요양병원 전환과 관련해서는 십여차례 만났다. 하지만 단체협약 체결과 관련해서는 노무사가 더 전문성이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서귀포의료원도 상황이 마찬가지냐”는 박 의원을 질의에 양재식 서귀포의료원장은 “노·사가 동등한 입장에서 협상하는 게 가장 바람직하다. 하지만 노조에 상급단체가 관여하면서 동등한 협상이 안 되는 측면이 있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그러자 박 의원은 “노무사에게 체결권을 일임해서 해결될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 원장이 해결의지를 갖고 적극 나서라”고 주문했다. <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한번가보면안다.. 2010-07-22 22:01:29
제주의료원은 가본적이 없어 모르겠지만, 서귀포의료원은 영아니다...어쩔수 없이 갈라고 하지만, 이왕이면 제주시 큰 병원으로 간다...종합병원이라고 하는데...콧대만 높고...서비스는 영 꽝이다...그러니 서귀포 사람들도 안 가지...왜 그것을 모를까??
121.***.***.110

적자 2010-07-22 17:54:15
민간에서 그정도 적자면 부도나거나 압류 그리고 거리로 쫒겨나는데 월급에 상여금에 수당에 잘받고 있겠죠 지금아니면 나중이라도 도에서 주니 걱정 없겠지 공공의료원이 적자나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두 의료기관은 좀 심각한것 같네요 특히 서귀포의료원은 한군데 밖에 없는 종합병원급인데 인근 ㅇ병원보다 딸리니
121.***.***.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