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목적지를 알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나의 목적지를 알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 오성 스님 (.)
  • 승인 2010.09.06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성스님의 편지] 누구보다 일찍 아침 거리를 걸으면

동행  ⓒ제주의소리 / 사진=오성스님

어느 곳이든 
그곳의 속살을 보고 싶으면
누구보다 일찍
아침의 거리를 걸으면 됩니다.

햇살의 거리로
손님을 맞이하기 위한
가식의 불빛 치장을 걷고
어둠의 커튼 뒤로 숨었던 
맨 얼굴의 사람들이 수줍은 듯 다가옵니다.

▲ 중국 다리(大理)시 아침길 풍경 ⓒ제주의소리 / 사진=오성스님
오늘 하루도 수고로울 당신
어제의 피로가 남아
아직 힘이 붙지 않은 어깨를
햇살이 토닥거리며
그 부드러운 손길로 위안합니다.
당신, 오늘 하루도 애쓰세요.

빈 의자에 온기가 묻어나자
하나

여행자들이 다가와
어제, 첫 만남의 서먹한 경계를 풀어
주인집 아저씨에게 다정한 인사를 건네고
식사와 한 잔의 차를 주문합니다.

▲ 오성 스님 ⓒ제주의소리
남아 있을 사람과 떠나 가야할 이가
의자를 당겨 앉아
다음 목적지에 관해 이야기를 나눕니다.
자신이 무엇을 해야 할지
자신이 어디로 가야 할지
확실해집니다.

이렇듯
매일, 맨 얼굴의 아침을 맞아 
나의 일과 목적지를 알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글.사진=오성 스님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