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끗한 제주 우리들의 몫입니다"
"깨끗한 제주 우리들의 몫입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맑은제주운동본부 출범,부정부패·돈선거 추방운동 전개
전·현직 도지사의 선거법위반과 도교육청 인사비리, 교육감 돈 선거, 그리고 제주시장의 비리의혹 제기로 제주사회가 총체적인 '부패 섬'이라는 오명을 뒤집어쓰는 가운데 제주사회의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맑은 사회 조성을 기치로 내건 '맑은제주 운동본부'가 출범했다.

'맑은제주 운동본부'는 12일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갖고 맑은 제주 만들기에 도민 모두가 나설 줄 것을 호소했다.

맑은제주 운동본부는 이날 출범 기자회견문을 통해 "많은 도민들은 제주도 '청정의 섬'인 줄 알았으나 현실은 제주사회가 마치 '부패의 섬'이라는 오명을 쓰고 있는 실정"이라며 "전·현직 도시사의 선거법위반 대법원 상고심 재판, 교육청 인사비리, 교육감 돈선거, 그리고 제주시장 비리의혹까지 이 충격적인 사건들은 부패로 얼룩진 제주사회 지도층의 모습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지만, 이는 부패가 가능하도록 방치한 우리모두의 책임이기도 한다"고 말해 제주지역사회 지도층에 대한 비난과 함께 도민사회의 자성을 촉구했다.

지금의 제주사회를 분명한 '위기'로 규정한 맑은 제주 운동본부는 "그러나 이 위기는 또한 기회이기도 하나 지금의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몫은 우 자신들에게 달려 있다"면서 "'맑은 제주 운동본부'는 바로 이 위기를 기회로 삼고자 하는 여망을 담고 출발한다"고 선언했다.

이들은 "운동본부는 도내 종교례, 언론계와 함께 '자성과 거듭남'을 위한 대대적인 범도민운동을 벌여나가려 한다"고 말한 후 "부패의 섬으로 낙인찍혀 있는 제주를 '맑고 깨끗한 섬'으로 환골탈태시키고,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위한 성스러운 대장정에 도민여러분의 동참을 호소한다"며 도민사회의 적극적인 지지와 동참을 당부했다.

이날 공식 출범한 맑은 제주 운동본부는 부정부패 추방과 앞으로 있는 선거 국면에서 돈선거 추방을 위해 고발센터를 개설(755-8298·빨리고발)해 부정부패신고를 접수하는 한편, 돈선거 추방을 위한 가칭 '도민 행동단'을 구성, 돈선거 감시활동과 범도민 홍보활동을 벌여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맑은 제주 건설을 위해 콘서트와 마당극 등 문화행사를 펼쳐 도민들의 참여를 유도하고, 도내 언론사와 공동으로 범도민 캠페인을 벌여나갈 방침이다.

또 다가오는 4.15총선에서 깨끗한 선거를 다짐하는 각 부문별, 계층별, 직장별 유권자 릴레이 선언을 조직하고, 돈선거 감시활동을 펼칠 수 있는 '유권자 학교'도 개설 운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맑은 제주운동본부에 참여한 단체는 천주교, 개신교, 원불교 등 도내 종교계와 제주YMCA, 참여환경연대, 여민회, 주민자치연대, 환경운동연합, 경실련, 흥사단, 제주YWCA, 민예총, 녹색소비자연대, 공무원노조제주지역 본부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