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상권 다 죽게 내버려둘 거냐?…SSM 대책 추궁
골목상권 다 죽게 내버려둘 거냐?…SSM 대책 추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정질문] 김명만 의원, 중소-대형 유통업체 상생방안 촉구

기업형 슈퍼마켓(SSM)의 제주진출이 가시권에 들면서 골목상권 붕괴를 막기 위한 제주도정의 특단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 김명만 의원.ⓒ제주의소리
16일 속개된 제주도의회 제274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김명만 의원(이호2동 을, 민주당)은 기업형 슈퍼마켓에 대한 제주도의 입장과 중소유통업체와 대형유통업체의 상생·공존 방안에 대해 집중 추궁했다.

김 의원은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의 진출로 지역상권이 크게 위축되고 있는 상황에서 기업형 슈퍼마켓까지 진출한다면 지역골목 상권은 속수무책으로 무너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어 “기업형 슈퍼마켓 하나가 골목슈퍼 20~30개의 매출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이란 연구결과도 있다”면서 기업형 슈퍼마켓의 제주진출은 제주지역 골목상권의 붕괴를 의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제주에서는 도시계획조례 개정으로 매장면적 기준을 강화했지만 이것만으로 기업형 슈퍼마켓을 규제하기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며 “직·간접적인 규제방안을 모색, 지역상권이 무너지는 것을 막아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김 의원은 이와 함께 제주식물자원 발굴조사 및 보전과 관련 “제주 고유의 산림식물 관련 전통지식에 대한 현재화 및 미래화를 위한 제주 전통식물 데이터베이스 구축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이 밖에도 김 의원은 ▲투자유치 성과 ▲고용안정 대책 ▲다문화가정 지원 방안 등에 대한 도지사의 견해를 따져 물었다. <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