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바람이고 나는 탑입니다
당신은 바람이고 나는 탑입니다
  • 오성스님 (.)
  • 승인 2010.09.21 19:1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성스님의 편지] 살갗 스치는 바람에 가을이…

▲ 중국 상글릴라 쑹체린 사원 / 사진=오성 스님 ⓒ제주의소리

북풍이 붑니다.
아직 한낮에는 지난여름 햇살의 온기가 남아 있지만
살갗에 스치는 바람에는
가을이 묻어납니다.

이 바람이 더욱 차가워지면
당신은, 잃어버린 지평선 넘어
저 북풍 속으로 떠나갈 것입니다.
당신은 사람들의 발자국을 하얗게 쓸어
누구의 방문도 허용하지 않는 신비의 설산왕국을 건설할 것입니다.
성벽에 하얀빛이 더욱 깊어져 푸르스름해지면
그 왕국은
고난하기에 더욱 행복하고
시리기에 더욱 따사로워질 것입니다.

▲ 다리고성의 삼탑 / 사진=오성 스님 ⓒ제주의소리

이렇게 가을 깊어가는 달 밝은 밤에
나는 당신을 떠나보낼 준비를 합니다.
미련의 끈이 길어질수록 가시는 길이 더욱 험난함을 알기에
온기를 넣어 잡은 손을 놓습니다.
그리고 봄이 되면
찬바람이 불어온 떠난 그 길을
훈풍으로 불어갈 것입니다.

▲ 오성 스님 ⓒ제주의소리 DB
당신은 바람이고
나는 탑입니다.
바람이 스치는 길목에 망부의 탑을 쌓았습니다.
떠나실 때 숨이 차면 돌아보고
나 여기 있음을 아시고
돌아오실 때 산 고개 넘으면
나 여기 그대로
나 여기 그대로
다리고성의 삼탑으로
당신의 안녕을 빌고 있었음을…

<오성스님 글.사진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심지명 2010-09-30 12:13:09
감동입니다. 제게도 이런 탑하나가 기다려준다면.. 이생의 삶이 참으로 견딜만할 거란 생각, 문득듭니다.^^
61.***.***.74

조상원 2010-09-23 02:28:43
'하객포유' 에서 주말에 요즘 하객대행하는데 축하해주는걸 즐기고 있습니다. 여유롭게 살자구요
211.***.***.2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