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대화여객 '면허취소' 수순 돌입
제주시, 대화여객 '면허취소' 수순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대화여객 대표에게 '청문' 출석통지서' 발부…공영버스도 증차 검토

나흘째 파업을 벌이고 있는 대화여객㈜에 대해 제주시가 '면허취소' 조치를 내릴 전망이다.

또 제주시는 공영버스를 증차하는 등 대중교통의 준공영화 추진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제주시는 13일 대화여객㈜에 대해 '면허취소' 절차를 밟기 위해 청문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시는 악성채무와 임금체불로 인해 대화여객이 더 이상 회생이 불가능하다고 판단, 30일 임경조 대표를 불러 청문을 실시하기 위해 14일 출석통지서를 발부할 계획이다.

대화여객이 청문절차에 따라 면허가 취소되면 올해 들어서만 서귀포시 남국교통에 이어 두번째가 된다.

대화여객은 그동안 사업부실과 자본잠식으로 그동안 제주시로부터 여러차례 사업개선명령과 경영개선방안 제출을 요구 받아 온 것으로 알려져 이번 청문회가 사실상 특별한 돌파구가 없는 한 회생이 힘든 상황을 감안할 경우 결국 면허취소를 위한 청문절차로 가는 것으로 추정된다. 

제주시는 공영버스를 증차하는 계획도 세우고 있다. 현재 공영버스는 제주시에 15대가 운영되고 있고, 8월에 8대가 더 들어와 운영된다.

제주시는 이와 별도로 의회와 협의를 거쳐 비수익노선에 공영버스를 확대하기 위해 20대 가까이 증차할 계획이다.

제주시의 계획대로 공영버스가 증차될 경우 총 40여대가 돼 제주시의 시내버스 대중교통은 사실상 준공영화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편 대화여객 노조가 파업 4일째인 가운데 비조합원 80여명은 이날 오후 제주시에 찾아와 "일을 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김영훈 시장에게 호소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