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이전 24일 발표 초읽기
공공기관 이전 24일 발표 초읽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섭섭치 않게 하겠다"…"인력개발·교육연수" + '국제교류" 유력

수도권 공공이관 이전계획이 24일 발표될 예정인 가운데 제주도로 옮겨 올 기관이 어떤 기관인지 도민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와 관련 정부 일각에서는 "제주도민들이 서운하지 않을 기관을 배정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 이야기들이 흘러나오고 있어 주목되고 있다.

정부는 14일 중앙청사에서 이해찬 국무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어 24일 공공기관 이전 계획을 발표키로 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17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본 회의를 열어 공공기관 지방이전 계획을 확정지은 뒤 24일 임시국무회의 의결절차를 거쳐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이 총리는 이날 국무회의에서 "공공기관 지방이전과 관련해 각 부처에서는 산하기관들이 인식을 공유할 수 있도록 이해 당사자들의 협조를 구하고 국민들의 동의를 구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수도권 공공기관이전 발표가 열흘 앞으로 다가오면서 제주에 배정될 기관이 무엇인지 제주도청을 비롯한 관가는 물론 지역사회가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제주의 소리와 통화에서 "지방이전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10대 공공기관 이전 대상에서 제주도가 제외된 데 대해 정부는 도민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면서 "오는 24일 발표에서 도민들이 결코 섭섭해 하지 않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어떤 기관이 이전될지 지금 밝히기는 곤란하나 10대 공공기관 이전과 비슷한 효과를 누릴 수 있는 산업군을 묶어 제주로 이전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는 정도로만 알아 달라"고 귀띔했다.   

정부 당국자는 제주에 어느 기관이 이전될 지 밝히기는 꺼렸으나 정부가 마련하는 ▲산업특화별 공공기관군(群) ▲유관기능군별 공공기관군(群)을 감안할 경우 △인력개발 △교육연수 △국제교류군이 제주로 이전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인력개발군에는 △한국교육개발원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중앙공무원교육원,  교육연수군에는 △건설교통인재개발원 △국세공무원교육원 △통일교육원이 포함돼 있다. 또 국제교류군에는 △한국국제교류제단 △재외동포재단이 들어 있으며,제주도는

당초 1차 목표였던 한국관광공사 제주이전이 불발에 그치고,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정보통신연구원, 국토연구원 그리고 한국학중앙연구회와 외교안보연구원 등이 행정수도로 옮기거나 수도권에 그대로 잔류하기로 결정되면서 공공기관 이전전략을 대폭 수정해 교육연수기관 등을 제주에 우선 배정해 줄 것을 요구해 왔다.

인력개발 또는 교육연수기관인 경우 타 기관처럼 지역사회의 직접 투자효과는 없으나 한해 적게는 3000명에서 많게는 7000명 가량이 연수를 받고 있어 연수대상자와 그 가족들의 제주방문 효과가 있는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들 인력개발 교육연수기관 외에 세계평화의 섬을 감안한 국제교류 등 몇몇 기관이  함께 이전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제주도가 내심 기대했던 IT분야는 힘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 2005-06-15 14:38:11
제주도에 줄꺼 업따...
군사기지나 가저가라
와창 줄란다.
ㅋㅎㅎㅎㅎ
1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