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소 근무는 ‘말뚝’(?)…제주시→서귀포 전보 ‘전무’
보건소 근무는 ‘말뚝’(?)…제주시→서귀포 전보 ‘전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감사] 고충홍 위원 ‘보건소 전보 사실상 전무…순환근무 필요”

특별자치도 출범 이후 제주시-서귀포시 보건소간 순환근무가 시행되고 있지만 공허한 메아리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이다.

제주도의회 복지안전위원회 고충홍 위원장은 17일 제주도 보건복지여성국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보건소 순환근무 문제를 도마 위에 올렸다.

오 위원장이 제주도로부터 제출받은 행정사무감사 자료에 따르면 특별자치도 출범 이후 지난 2008년부터 보건소간 전보가 가능해졌지만 실제 전보가 이뤄진 경우는 단 4명이 그쳤다.

서귀포 관내 보건소 인력 22명이 제주시로 전보를 요청했지만 이 가운데 4명만 자리를 옮겼다. 반면 제주시에서 서귀포시 전보 희망자는 단 한 명도 없었다.

전보요청자 중에는 1992년 최초 임용 후 19년 동안 산남 보건소에서만 근무하고 있는 경우도 있었고 전보요청을 하지 않은 18명 중에는 10년 이상 산남에만 근무한 직원이 7명이나 됐다.

이러한 행정시 보건소 순환근무 문제는 지난해 행정사무감사와 도정질문에서도 ‘단골’로 지적됐던 사안으로, 당시 김태환 지사와 박영부 서귀포시장은 순환근무를 약속한 바 있다.

이와 관련 고충홍 위원장은 “당시 도지사와 시장의 약속이 공허한 메아리가 되면서 여성공무원들은 양육문제로 퇴직을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며 “전보요청을 해도 안 될 것이 뻔해 아예 전보 신청을 포기하는 여론이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고 위원장은 “산남지역 보건소 근무자들 역시 상당수는 제주시에 살고 있는 있다”면서 “산남·북 보건소간에 순환근무를 통해 공무원들의 근무 여건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