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1조원 정책, 제주도-행정시 ‘따로국밥’
수출 1조원 정책, 제주도-행정시 ‘따로국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심사] 하민철 의원, 행정시 농산물 수출물류비 지원 전년比 30% 감소

민선 5기 우근민 제주도정의 핵심 정책인 ‘수출 1조원 달성’ 공약 실천을 위한 예산이 도 본청에 집중되면서 행정시와 엇박자를 내고 있다는 지적이다.

▲ 하민철 의원(한나라당, 연동 을). ⓒ제주의소리
제주도의회 농수축·지식산업위원회 하민철 위원장 대행(한나라당, 연동 을)은 26일 제주시와 서귀포시 소관 예산안 심사에서 수출물류비 지원 사업을 도마에 올렸다.

제주시 소관 전체 예산은 전년 대비 4.56%, 서귀포시는 7.77% 증가했다. 이 가운데 1차 산업 예산 비중은 12.99%로 전년 대비 6.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정작 우 도정의 핵심공약인 수출 1조원 목표 달성을 위한 행정시의 수출정책에는 의문이 제시되고 있다.

제주시 예산안 중 수출관련 예산으로는 △농산물 수출물류비 지원 1억5000만원 △감귤수출물류비 지원 5000만원이 등 2억원인 편성됐다. 이는 올해 예산보다 50% 준 것이다.

서귀포시 역시 감귤수출물류비가 전년 대비 3000만원이 감소, 도와 행정시간 수출정책이 따로 움직이고 있다.

이와 관련 하 의원은 “수출 1조원 달성을 위한 관련 예산을 대폭 증액하면서 행정시의 수출물류비 지원액을 감액하는 것은 도의 수출정책과 엇박자는 내는 것”이라며 도-행정시의 일관성 있는 정책 추진을 주문했다. <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