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강경 대응에 이빨 3개 부러지고 수십바늘 꿰매
공무원 강경 대응에 이빨 3개 부러지고 수십바늘 꿰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우일 주교, 중상 입은 정 모씨 병실 방문...쾌유 기원

해군기지 건설에 반대하는 시민단체에 대한 제주시청 공무원들의 강경 대응이 논란이 되고 있다.

29일 새벽 제주도의회 앞에서 농성 천막을 강제 철수시키던 공무원과 이를 저지하려던 시민단체 간에 몸싸움이 벌어졌고 이 와중에 정 모씨와 일부 시민단체 회원들이 심하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

▲ 29일 새벽 얼굴을 심하게 다쳐 병원으로 후송되고 있는 정 씨. ⓒ제주의소리
정 씨는 제주시내 모 병원에 입원해 있다. 정 씨는 도의회 정문 옆 게양대에 서 있다 밀려 얼굴 부위로 떨어졌다. 이때 이빨 3개가 부러지면서 파편이 입 안에 박혔고 입 주변도 심하게 찢어지는 등 중상을 입었다. 입 안과 입 주변을 수십 바늘 꿰매는 수술이 새벽 3~4시경 진행됐다. 현재 제대로 말 하지도 먹지도 못하는 상태다.

의사는 정 씨가 얼굴 외형적인 상처가 커 여성임을 감안, 성형외과적인 치료가 필요하다고 소견을 밝혔다.

정 씨와 게양대 위에 서 있다 함께 밀려 떨어져 허리를 다친 고성환 씨는 "일반 시민이 수고한다며 오뎅 국물을 넘겨주던 것을 공무원이 사진으로 찍자 시민단체가 항의한 것이 발단이 됐다"며 "처음에는 몸싸움이 크게 일어날 것이라 생각하지 못했는데, 공무원과 시민단체 사이에 카메라를 두고 언성이 높아지기 시작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고 씨는 "서쪽에서 일군을 이뤄 다투고 있었는데, 동쪽에 있던 건설과 직원들이 시민단체를 서쪽으로 몰면서 시민단체가 서 있을 틈이 좁아졌다. 그 와중에 건설과 직원이 게양대 위에 서 있던 정 씨와 나를 밀치자 휀스에 걸려 넘어지면서 떨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까지 제주시장이 진두지휘하는 것을 보지 못했다. 시장이 버티니까 (그 밑에 있는) 공무원들이 과격할 수밖에 없는 것 아니냐"며 "발단이 됐던 사진 촬영도, 시민단체에 호의를 베푸는 시민에 대해 위협을 가하는 행위다. 시민 위에 군림하려는 자세를 이해할 수 없어 반발한 것"이라고 밝혔다.

▲ 강우일 주교가 농성 천막을 철수하려던 공무원을 저지하다 다친 정모씨를 위문했다. ⓒ제주의소리 이미리 기자

강정해군기지를 반대하는 주민과 시민단체들의 정신적 지주 역할을 하고 있는 강우일 주교(천주교 제주교구장)도 정 씨가 크게 다쳤다는 소식을 듣고  아침 일찍 정 씨의 병실을 찾았다.

오전 9시30분경 정 씨가 입원해 있는 병원을 찾아 상태를 눈으로 확인한 강 주교는 잠시 눈시울을 붉히고 말을 잃은 후 이내 "어쩌자고 맨 앞에서 이런 일을 당하나..."고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강 주교는 "성모님의 고통을 생각하며 같이 기도하자"며 병실에 있던 정 씨의 남편과 윤용택 교수, 신부들과 함께 기도를 올렸다.

강 주교는 "몸 조리 잘 하고 어서 빨리 완쾌해 건강한 모습으로 만나자"고 당부했고 정 씨도 눈시울을 붉혔다. 이날 강 주교의 병실 위문은 약 10분간 이뤄졌다. <제주의소리>

<이미리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0
제주도민 2010-12-29 10:44:41
도대체 이해를 못하겠습니다. 제주시가 왜 그렇게 완강하게 나오는지... 계속 사태를 악화시키려는 의도가 뭔지 모르겠습니다. 결국 유혈사태까지 발생하게 한 시장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218.***.***.75

제주여성 2010-12-29 13:37:08
강우일 주교님 감사합니다. 김수환 추기경님을 보는 듯합니다. 항상 진리와 약자편에서 친구가 되어주시고 제주의 정신적 지주가 되어주세요. 저는 카톨릭신자는 아니고 개신교에 다니고 있지만 몸소 제주평화를 실천하시는 제주의 모든 신부님들을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감사 또 감사합니다.
59.***.***.56

탐라인 2010-12-29 15:55:24
시민단체나 범대위 종교단체 모두 도민의 대변인 처럼 하지 말았으면 한다. 강정리문제는 강정리민들이 결정해야 한다. 여러단체들이 간섭하여 문제가 더 커치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다. 제주도의 발전에 문제가 있다면 공무원들은 도민이 책임을 묻겠지만 시민단체는 어떻게 그 책임을 질 것인지 궁금하다.
122.***.***.125

제주도민 2010-12-29 22:10:29
도민의 대변인처럼구는 시민단체.. 과연 제주도민의 몇프로나 해군기지에 관심이 많을까요?? 한번 생각해보세요 죽어라고 백날 외쳐봤자 알아주는 사람이 있기나 한지요.. 그리고 집회를 한다고 하면 정식적인 절차를 밟아서 하시는게 옳습니다. 정말 도민을 위해서 대변을 하신다면 시민단체가 나서서 해야할일은 아닌거
1.***.***.177

제주도민 2010-12-29 22:14:51
정치적인 마음을 떠나서 국민들을 위해 발벗고 나서는 그런 드라마.. 아마 시민단체가 과연 그렇게 도민들의 마음을 이끌어 낼수 있을까요?? 이건 국책사업입니다. 제주도 발전을 저해하는 요소는 아닌거 같습니다. 제 소견을 잠깐이나마 이야기 드립니다.
1.***.***.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