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보라속에서도 봄을 틔우는 목련처럼
눈보라속에서도 봄을 틔우는 목련처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겨울 감귤원에 피어나는 봄

▲ 목련 봄을 틔우는 목련 ⓒ 김강임
 
 '겨울은 추워야 제 맛이다'라고들 합니다. 하지만, 요즘 추위는 너무한 것 같습니다. 가뜩이나 구제역과 AI 소식으로 간장 된 세상에 동장군까지 기습 하였으니, 마음까지 움츠려듭니다. 전국을 꽁꽁 얼린 한파가 이제는 두렵기까지 합니다.

 하지만 이런 한파 속에서도 봄을 띄우는 것이 있습니다.  눈보라 치는 주말, 감귤원 창고에 저장해 놓은 감귤이 염려되어 감귤원에 가 보았습니다.수확을 마친 감귤은 설원이 가득합니다.

▲ 애기동백 흰 목도리를 두른 애기동백 ⓒ 김강임

엊그제 꽃봉우리를 맺은 애기동백이 얼추, 한파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새빨간 꽃을 피어냈습니다. 하얀 눈이 여지없이 빨갛게 핀 애기동백 꽃 이파리를 휘어 감고 있으니 애기동백꽃은 얼마나 포근할까요.

노릇노릇 익어가는 노지한라봉도 하얀 목도리를 둘렀습니다. 모자도 쓰지않은 노지한라봉은 얼마나 추울까요? 하지만 노지한라봉은 꿋꿋하게 추위를 이겨내며 당도를 키워내고 있습니다.

 "이럴 줄 알았으면 눈보라를 덮어 줄 봉지라도 씌워줄 걸..."

 게으른 농부마음은 아프기만 합니다.

▲ 조생감귤 새 먹이로 남겨둔 감귤 ⓒ 김강임

  

▲ 노지한라봉 한파를 이겨내는 노지한라봉 ⓒ 김강임

새의 먹이로 남겨둔 조생감귤에도 여지없이 흰 눈이 쌓였습니다. 감귤원 방풍림으로 심은 삼나무에서는 겨울을 즐기는 새들이 즐거운 듯 노래합니다. 눈을 맞고 나면 감귤 맛은 얼마나 달콤해질까요? 아마 새들은 이 감귤을 먹으며 달콤한 단잠에 빠져 들겠지요.

▲ 김장배추 김장배추밭 ⓒ 김강임

 지난해 10월에 심어놓은 김장배추는 속이 차지 않았지만, 제법 통통해졌습니다. 배추밭에도 설원이 가득합니다.

▲ 목련 추위를 이겨내며 봄을 틔우는 목련 ⓒ 김강임

 그런데 눈보라 속에서도 봄을 틔우는 것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감귤원 정원을 지키는 목련입니다. 해마다 봄의 초입을 알리는 목련은 한겨울에 꽃봉우리를 키워 갑니다.

소복으로 갈아입은 감귤원에 홀로 꽃봉우리를 키워 가는 목련. 무서운 한파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봄을 틔우는 목련의 꽃봉오리를 보니, 춥다고 웅크리고 앉아 날씨 타령만 했던 내가 부끄러워집니다.

 봄을 틔우는 목련처럼, 꿋꿋하게 이 한파를 이겨내야지요

* 이 기사는 오마이뉴스 제휴기사 입니다

<제주의소리>

<김강임 시민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희망 2011-01-19 00:44:11
새빨간 꽃을 피어냈습니다->피워냈습니다.
움츠려듭니다->움츠러듭니다..................원고교정을 제대로 했으면 합니다. 곳곳에 .....
12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