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보라 치는 그곳에 아이들이 모였습니다
눈보라 치는 그곳에 아이들이 모였습니다
  • 오성 스님 (.)
  • 승인 2011.01.25 09:1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성스님의 편지] 함께 흘린 땀 두고두고 기억하며…

하얀 운동장
눈보라가 회오리칩니다.
그곳에 아이들이 모였습니다.
어느덧 어른 티를 내면서부터
남의 말을 잘 듣지 않는 아이들
살을 에는 추위에도
저 즐거우니 뛰어 놉니다.

▲ 눈보라 치는 하얀 운동장에서 땀 흘리는 아이들, 살아가면서 두고두고 그리워 할테지요   사진= 오성 스님  ⓒ제주의소리

보이십니까.
저들을 땀나게 하는 하얀 공
각자 가고자하는 미래가 다르고
울림이 다른 심장을 가졌으나
통통 튀는 공이 있어
저들을 함께 하도록 합니다.
서로의 호흡을 맞추고
발걸음을 한 곳으로 향하게 합니다.
서로가 서로를 간절히 원하고
서로가 서로를 위해 받쳐줍니다.

저 아이들 가운데 대부분은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만나기가 그리 쉽지는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오늘 함께 흘린 땀
저들은 살아가면서 거리와 시간을 넘어
두고두고 기억하며
오늘을 많이 그리워할 것입니다.
우연히 공을 보게 되면
친구의 얼굴을 그려 넣고 미소 지을 것입니다.


<글.사진 = 오성스님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강임경 2011-02-17 11:41:08
눈 보라치는 운동장에서 소실적에 눈사람 만들고,눈싸움하고,뒹굴고,축구하던 생각이
아스라히 스쳐지나가는군요,이러한 찰라를 보면서 옛 친구들이 모습을 떠오르게
하네요.50년전 어린 친구들이 얼굴보고 싶고, 내가 다니던 작은 학교 운동장을 거닐고 싶고, 이런 추억 속에서 행복을 느낌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11.***.***.41

심지명 2011-02-11 23:51:49
스님 글을 읽으니 저역시 문득 거리와 시간 저 너머에 있던 기억이 새록새록 올라옵니다.^^ 모든 것이 변해버렸다 해도 제 기억 저 편에 있던 동무의 모습은 아련히... 떠오르네요..이 순간 그들 모두가 행복하기를... 기원해 봅니다.^__^ 스님, 감사합니다... :)
124.***.***.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