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감귤 1만톤 수출? “구호만 요란…현실은 냉랭”
제주감귤 1만톤 수출? “구호만 요란…현실은 냉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문추 의원, “작년 5000천 수출계획에 실제론 1500톤 수출 그쳐”

제주도가 추진하는 ‘감귤수출 1만톤’ 계획이 현실성 없이 구호만 요란하다는 지적이다.

▲ 방문추 의원(민주당,비례대표).ⓒ제주의소리
제주도의회 농수축·지식산업위원회 방문추 의원(민주당.비례대표)은 11일 제279회 임시회 2011년도 농축산식품국 업무보고에서 제주도의 감귤수출정책을 도마 위에 올렸다.

방 의원에 따르면 감귤은 제주의 대표 생산품이자 전략 품종으로 정부와 지자체로부터 많은 지원을 받고 있지만 2010년도 수출실적은 5000톤 목표에 1500톤(30%)에 지나지 않는다.

특히 캐나다는 수출실적이 목표 1500톤에 크게 못미치는 200톤, 인도네시아는 300톤 목표 였지만 17톤에 불과하고 일본지역 수출실적은 전무하다.

그 동안 내수에 치중하던 제주도의 감귤정책은 올해부터 ‘先 수출 後 내수’ 정책으로 전환했다. 이에 따라 올해는 1만톤 수출계획을 수립했다. 국가별로는 러시아에 3000톤(전년도 계획 1500톤 계획-실적 200톤)을 비롯해 캐나다 3000톤, 동남아 2000톤을 각각 수출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대해 방 의원은 “국가별 수출 계획대비 5.6%에 그친 곳이 있을 정도로 현실을 간파하지 못한 수출계획은 결국 숫자 놀음에 지나지 않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방 의원은 또 “과연 실현가능성이 있는지 냉철한 판단이 필요하다”며 “대상 국가들이 수입의향이 있는지 현실성 있는 계획을 세울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국가를 백화점식으로 추진할 게 아니라 제주의 생산품질과 물량을 집중시킬 수 있는 국가를 선정하는 ‘선택과 집중’ 전략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