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영관광지 유니폼, “절물휴양림 벤치마킹 좀 해라”
직영관광지 유니폼, “절물휴양림 벤치마킹 좀 해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원옥 의원, “검토 말만 말고, 예산 편성하라” 추궁…“추경 반영” 답변 견인

▲ 소원옥 의원(용담1.2동, 민주당). ⓒ제주의소리
제주관광의 얼굴 격인 관광종사자들의 유니폼 착용을 강조해온 소원옥 제주도의원이 담당 국장으로부터 “추경 때 관련 예산을 반영하겠다”는 답변을 이끌어냈다.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위원회(위원장 신관홍)는 15일 제279회 임시회를 속개해 제주도 문화관광스포츠 소관 2011년도 주요업무를 보고 받았다.

소원옥 의원(용담1.2동, 민주당)은 “용담은 이번 업무보고에서도 관광 종사자들의 유니폼 착용 문제를 도마에 올렸다. 이전에 진행됐던 행정사무감사 등 시간 날 때마다 ‘관광객 1000만 시대’ 개막을 위해서는 관광종사자들의 환대 서비스가 가장 우선시 돼야 한다며 그 시발점이 유니폼 착용이라고 강조해왔다.

이날도 소 의원은 “제주도가 관광객 1000만명 유치를 목표로 하고 있지만 직영관광지의 경우 사설 관광지들에 비해 손님을 맞을 준비가 전혀 안되어 있다. 안내원이나 해설사들의 복장도 통일성이 없다. 누가 종사자인지, 관광객인지 분간이 안갈 정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관광지 근무자에 대한 유니폼 문제 해결을 위한 ‘피복비’ 예산반영을 주문했다.

이에 한동주 국장이 “검토하겠다”고 하자, 소 의원은 “매번 검토, 검토. 검토만 하다가 날 샌다”면서 “구체적인 추진계획이 뭐냐”고 거듭 따져 물었다.

이에 한 국장은 “예산 투쟁을 잘 한데서는 예산을 많이 확보했고, 그렇지 않은 곳은 예산이 없고, 천차만별이다. 그래서 도에서 일괄적으로 예산을 확보해서 유니폼을 착용할 수 있도록 추경에 반영하도록 하겠다. 많이 협조해달라”고 말했다.

그러자 소 의원은 “서귀포는 서귀포, 제주시는 제주시, 따로 국밥처럼 하지 말고, 통일성 있게 해보라”면서 “그런데 절물자연휴양림은 정말 잘 된다고 하더라. 가서 벤치마킹 좀 해라”며 절물휴양림을 롤모델로 삼을 것을 권고했다. <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