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밤에는 개구리가 울었습니다
어제 밤에는 개구리가 울었습니다
  • 오성스님 (.)
  • 승인 2011.03.03 08:5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성스님의 편지] 저는 제 짝 찾는 노래를 불렀을 뿐인데

봄이 왔습니다   봄이 왔습니다. 맺혔던 고드름도 잎새따라 땅으로 돌아갑니다. ⓒ제주의소리 / 사진 = 오성 스님

어제 밤에는
개구리가 울었습니다.
그리운 친구가 찾아온 듯 절로 미소를 띠게 됩니다.
날씨 변화가 심한 산간에는 아직 이른데
성질 급한 놈인가 봅니다.

봄   가지마다 틔운 새 순들이 봄 하늘을 향해 웃고 있습니다.  ⓒ제주의소리 / 사진 = 오성 스님

저는 나에게
기쁨을 안겨주는데
나는 저에게
무엇을 줄 수 있을까.
저는, 작년 여름 심심풀이로 만들어놓은,
작은 연못가에서 웁니다.
반가운 마음에 저를 보고 싶어 가까이 가면 울음을 멈춥니다.
서운해서 돌아서서 몇 발자국 물러서면 다시 울기 시작합니다.
그런 어정쩡한 마음이 오가기를 몇 차례 하고
물러나 본래 자리로 돌아옵니다.
차 한 잔을 우리고 나니 평온해 집니다.
저의 울음소리도 한 옥타브 오른 듯합니다.

작은 연못  지난 여름 심심풀이로 만들어 놓은 작은 연못가에 개구리가 웁니다. ⓒ제주의소리 / 사진 = 오성 스님

저는 제 짝 찾는 노래를 불렀을 뿐인데
내 혼자서 착각하고 마음을 들었다 놓아다 하였습니다.
마음을 내려놓고 평온해지기 전에는
저 개구리가 기쁨을 가져다주었다고 생각하였습니다.
저 개구리가 보이지 않아 섭섭하다고 생각하였습니다.
내 마음 연못의 작은 파랑이었습니다.


<글.사진=오성스님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임경 2011-03-07 10:25:52
봄이 초입에 들어서는가 봅니다. 하늘 향해 두 팔벌린 나뭇가지가 봄을 찬양하며 맞이하고 동면하는 개구리는 찬불가를 부르고 내 마음 또한 자연을 부릅니다.봄이 오기를.....
211.***.***.41

아직도 공부중 2011-03-04 08:21:05
푸른하늘 말간 햇살이 나뭇가지에 내려 새 순이 통통하게 물 오르네요.
들었다 놓았다 하는 한 마음을 저 푸른하늘 흰구름은 아시려나...
만날 공부중이지만 아직도 내 마음의 주인 노릇을 못하고 있습니다.
116.***.***.6

젊은달 2011-03-03 10:29:56
성질급한 놈들이 가끔은 불안하게도 합니다.
다시 추워진 오늘은 어떻게 견딜지 걱정이 됩니다.
앞서 나감이 좋은 것 만은 아닌가 봅니다.
152.***.***.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