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사람들이 하나 둘 밭을 일굽니다
마을사람들이 하나 둘 밭을 일굽니다
  • 오성스님 (.)
  • 승인 2011.04.04 10:4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성스님의 편지] 땀 닦는 저를 보며 그 어른 웃습니다

마을사람들이 하나 둘 밭을 일굽니다.
밭이랑을 정리하고
병충해 방지를 위해 불을 놓습니다.
좀 더 부지런 한 분들은
호박이나 더덕, 도라지 같은 씨 모종을 놓습니다.
요즘은 고사리 재배 농가도 제법 많아졌습니다. 

저희 동쪽 밭도
작년에 트랙터로 갈아 엎어놓기만 해 휘휘하였는데
아는 분이 주신 어린 차나무를 심고
창고를 뒤져 스프링클러를 돌리니
파릇한 잎사귀에 맺힌 물빛이 맑기 그지없습니다.
파란 하늘에 비오기를 바라다가
정성이 부족할까하여
이리저리 물 호스를 옮겨 놓습니다.

▲ 차나무를 심었습니다 ⓒ제주의소리 / 사진 = 오성스님

생각보다 얻어온 차나무가 많은 터라
장비를 빌릴까 사람을 빌릴까 하는데
매번 손 거드시는 나이 든 어른께서
하는 데까지 해보자고 하였습니다.
두려운 마음이 앞섰지만
한 그루 두 그루 심기 시작하니
이틀 만에 다 끝낼 수 있었습니다.
이마에 땀 닦는 저를 바라보며 그 어른 웃습니다.
아마 알고 계셨겠죠.
해야 할 일이라면
그냥 시작하면 된다는 것을
해야 할 일이라면
남은 문제는 일이 아니라 두려움이라는 것을

<제주의 소리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몽이 2011-04-07 09:11:48
벌써 마음은 찬바람이 일어 하얀 차 꽃이 무리지어 피어나는 풍경을 상상하다
앗차 꽃이 아니라 참새 혀같은 새 잎의 우선이란 걸 알아차리곤
머쓱한 미소 짓습니다.
오늘 내리는 비가 뿌리 내림에 큰 도움이 됐음 좋겠네요.
116.***.***.6

젊은달 2011-04-05 09:16:14
순수 맑은 미소 파란하늘과 함께 가슴 따듯해 옴을 느끼고 갑니다.
감사합니다.성불하십시요.
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