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인-미술관 '잡음'...오갈 데 없어진 ‘제주미술제’
미술인-미술관 '잡음'...오갈 데 없어진 ‘제주미술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관 신청 과정서 제주미협-도립미술관 갈등 ‘골’

▲ 24일 제주도립미술관 대관 관련 마찰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제주미협 김성환 회장(가운데)과 송재경 부회장(오른쪽), 문창배 사무국장(왼쪽). ⓒ제주의소리 이미리 기자

제주지역 미술인들의 축제장 ‘제20회 제주미술제’가 주최측과 제주도립미술관 사이의 마찰로 갈 곳을 잃었다.

제주미술제를 주최하는 (사)한국미술협회 제주도지회(제주미협)는 23일 이사회를 열고 ‘제20회 제주미술제’를 도립미술관에서 개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전시 장소와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제주미술제는 제주미협이 주최하고 탐라미술인협회와 한라미술인협회 등 3개 단체와 도내 아마추어 작가가 함께 하는 명실상부 제주지역 미술인들의 축제장이다. 150~170명이 참여한다.

특히 이번 제주미술제는 20주년을 맞아 우수작가 선정과 청소년 미술제, 교육 프로그램 등 풍성한 행사들로 마련됐다.

축제의 장이 돼야 할 ‘제20회 제주미술제’가 미술인들과 미술관 측 사이의 잡음으로 시작 전부터 멍들고 있다.

표면적인 문제는 대관 신청 과정에서 생긴 불협화음이다.

제주미협에 따르면 지난 2월 이전부터 부현일 제주도립미술 관장은 주최측에 별도 신청 과정 없이 대관 일정을 잡아주겠다는 구두 약속을 했다. 하지만 또 다른 미술관 관계자가 “조례상 대관을 해주지 않는다”는 다른 답변을 하면서 혼선을 빚었다.

부 관장이 이를 정정했지만, 미술관 측이 전시 일정을 주최측이 요청한 12월이 아닌 10월 말로 제시하면서 또 다른 마찰이 발생했다. 20년 동안 12월에 개최해 왔던 연례 사업의 일정을 함부로 바꿀 수 없다는 제주미협의 주장에 도립미술관 측은 다른 기획전시 일정이 잡혀 있어 요구대로 할 수 없다고 맞섰다.

제주미술제 대관 신청 과정에서 미술관 측이 ‘출품 작품 목록’을 요구하면서 다시 잡음이 일었다. 단체전의 경우 대관 일정 등이 정해진 후 작가들에게 공문을 접수 받는 관례를 이해하지 못한 행정의 태도에 제주미협은 반발했다. 부 관장이 다시 이를 정정했지만 제주미협 측은 “제주도립미술관 측이 주먹구구식 대응을 하는 등 제주미술제에 대한 대관 의지가 있는 것인지 의문”이라고 주장,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

주최측은 “올해 20주년을 맞은 제주미술제가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 미술계에 활력을 불어넣는 차원에서 제주도립미술관 대관을 희망했다”면서 “제주도립미술관이 제주미술인들을 배제하고 있다는 느낌”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도립미술관 측은 “일부 공무원들의 시행 착오가 있긴 했지만 이를 곧바로 정정했고, 대관 일정을 번복했다는 주장은 오해”라며 “일방적으로 원하는 일정을 마음대로 정할 수도 없고 전시 일정이 비어있는 기간을 찾다보니 부득이 10월 대관 일정 밖에 없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부에선 허술한 도립미술관 운영 조례가 이 같은 혼선을 낳았다는 지적이다. ‘제주도립미술관 설치 및 운영 조례 시행규칙’에는 대관허가신청을 받을 수 있다는 것 뿐 별도의 신청 기간 제한이나 조건, 대상 등 명확한 규정이 정해져 있지 않다. <제주의소리>

<이미리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2
제주미술사랑 2011-08-31 01:27:53
미술동네! 다 들 잘나부난 영들 트드멍 싸웜신가? 도민 혈세로 미술관 지었더니 그거하나 운영못하고 싸우는 거 보라. 미술이 문화행위라 인정하신다면 작가다운 작가 선별하고 대우 극진히 하고 행정, 미술관, 큐레이터 머리박도록 좋은 작품 만들고.... 놈탓 마랑 자신부터 잘해사주. 제주미술에 애정, 증오로 변허여!
112.***.***.17

미술바깥디 사람 2011-08-26 08:44:11
그런데 이문제는 미술을 하나의 행정쯤으로 생각하는 도정의 우민한 시각으로는 해결을 기대하기 힘들다. 예술하는 이들에 의해 벌어지는 각종의 문화행위를 마치 우는 아이젓주듯 예산타령을 하고 있는 지금, 좌파정권의 지난 10년보다도 못한 문화동네의 분위기다.
112.***.***.24

미술 바깥디 사람 2011-08-26 08:39:22
소위 관장은 얼굴마담이며 임기가 되면 가시는 분이다. 그러나 미술관을 움직이는 엔진은 큐레이터이다. 그러나 현재 큐레이터들을 보라. 그들이 제주미술계를 진단하고 미래를 논하며 진정한 예술운동의 선도적 역할을 도모할 혜안을 갖고 있는지. 거기에 지역작가들을 포용하고 끌고나갈 인간미까지 요구되는 자리이다.
112.***.***.24

미술 바깥디 사람 2011-08-26 08:30:42
미술이 작가안에서만 꽃이 된들 사회에 무슨 의미가 있는가! 그러한 이유로 공공의 자금으로 만들어진것이 도립 미술관이다. 그러나 그것을 운영할 소프트 웨어는 너무 낙후되어 있다. 무슨시험을 거친 큐레이터라고 하는 이들은 제주작가들에 대해 관심도 없다. 아마 이것이 미술인과 미술관이 대립하는 시작이다.
112.***.***.24

유채꽃향기~ 2011-08-25 18:51:14
치사하고 옹졸하기 그지없는 미술협회 회장님이시다~
서로 대화하여 합치점 찾을생각은 못하고 제주미술대전을 다른곳에?
도립미술관 엿먹어봐라 하는소리?
도데체 예술한다는분의 처신은 아닌것 같은데?
쉽게말하면 힘자랑하시는것? 맞지요?
미술은 않하고 눈속임인 마술전문가로 나섬이?
121.***.***.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