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또 로또 1·2등...일도2동·노형동
제주서 또 로또 1·2등...일도2동·노형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등 19억원, 2등 4878만원...1년 내 찾아가야

제주에서 로또 1등과 2등 당첨자가 한꺼번에 나왔다.

온라인 복권 수탁사업자인 ‘나눔로또’는 29일 추첨된 제465회 나눔로또 1등 번호(1·8·11·13·22·38)를 발표했다.

당첨번호 6개가 모두 일치한 1등 당첨자는 7명이고 1인당 당첨금은 19억2366만2893원이다.

이중 한 명이 제주 제주시 일도2동 ‘세븐’에서 산 복권으로 당첨됐다.

1등 번호 5개와 보너스 번호(31)를 맞힌 2등은 46명으로 1인당 당첨금은 4878만8552원이다.

이중 한 명이 제주 제주시 노형동 훼미리마트 대화점에서 당첨됐다.

3등은 1733명으로 129만5023원, 4등은 8만3244명으로 5만원, 5등은 135만6052명으로 5천원을 각각 받는다.

당첨금은 지급개시일로부터 1년 이내에 찾아가야 한다. <제주의소리>

<이미리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