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립미술관 소장품 59점 ‘같은 시선 다른 느낌’
제주도립미술관 소장품 59점 ‘같은 시선 다른 느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립미술관(관장 부현일)은 ‘2011 소장 작품전’을 이달 5일부터 2012년 1월 31일까지 상설전시실에서 개최한다.

도립미술관과 현대미술관 소장품 중 한국 미술사에 방점을 찍어 온 월전 장우성, 운보 김기창, 소정 변관식, 최영림, 남천 송수남, 오윤 작가 등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작가 44명의 한국화 9점, 서양화 24점, 판화 10점, 서예 8점 등 총 59점이 선보인다.

제주 작가들의 작품도 다수 소개된다. 1980년대 이후 제주를 소재로 한 그림들이 주를 이룬다.

이번 전시는 한 작가의 작품 두 개가 짝을 이뤄 전시된다. 도립미술관 관계자는 “‘같은 시선, 다른 느낌’으로 작품이 우리에게 다가설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문의=064-710-4265. <제주의소리>

<이미리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