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공연, 장애인 편견 깨부수는 무기 되다
문화 공연, 장애인 편견 깨부수는 무기 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인권포럼, 9일 ‘제7회 장애인문화예술제’

중증장애인들이 문화예술로 편견을 깨부수고 감동을 전하는 무대를 마련했다.

(사)제주장애인인권포럼(대표 최희순) 주최, 제주장애인문화예술센터 주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후원하는 ‘제7회 장애인문화예술제’가 9일 오후 7시 문예회관 소극장에서 펼쳐진다.

지난 2005년 결성된 이후 5개 문화예술 분야에서 끼를 갈고 닦아온 제주장애인인권포럼의 자조모임들은 해마다 한 해의 성과를 발표하는 무대를 마련해 오고 있다.

이번 문화예술제는 기존에 자조모임들이 순서대로 개별적인 공연을 펼치던 것과는 다른 종합극을 시도한다.

연극 ‘우리들의 몸짓’ 안에 풍물과 영상·노래패·노래밴드팀이 모두 어우러지는 실험적이면서도 재미는 극대화시킨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관계자는 “중증장애인의 문화예술 향유권을 지키고, 문화예술영역의 당당한 주체로 서기 위해 이 무대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문의=064-751-8097. <제주의소리>

<이미리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