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에 취해 ‘흥청’ 한 번 놀아볼까
국악에 취해 ‘흥청’ 한 번 놀아볼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퓨전 타악 사물놀이 단체 하나아트(대표 고석철)가 17일 오후 4시와 7시 두 차례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국악공연 ‘흥·청(興·淸)’을 개최한다.

이름 그대로 흥겨움과 맑음을 바탕으로 한바탕 놀아보는 시간이다.

제주의 애절한 삶과 이상을 표현한 ‘이어도’는 국악의 청아한 선율과 타악의 에너지가 신명을 선사한다.

대금과 피리·아쟁·장구 장단으로 구성된 ‘산조 합주’는 각각의 멋이 부딪히고 다듬어지며 만들어지는 묘미를 선보인다.

사물놀이와 국악 관현악 협주곡 ‘바람의 유희변주곡’과 전통과 현대의 몸짓이 만나는 ‘비보이&판굿’이 이어진다.

첫 회 4시 공연에선 문화 사각지대에 놓인 장애우와 복지시설 이용자들을 초청했다.

관람료는 일반인 1만2000원, 청소년 5000원이다.

문의=064-756-0105. <제주의소리>

<이미리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William 2012-03-08 00:41:22
An anwser from an expert! Thanks for contributing.
109.***.***.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