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30억 매수설 장동훈후보 징역2년 구형
검찰, 30억 매수설 장동훈후보 징역2년 구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억원 매수설'을 제기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장동훈 후보에게 징역 2년이 구형됐다.

제주지방법원 제4형사부(재판장 오현규 수석부장판사)는 14일 오후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유포),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장동훈 후보에 대한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공판에서 재판부는 장 후보 수행비서와 대변인 증인심문, 장 후보와 허위 여론조사를 실시한 강모씨에 대한 피고인 심문을 벌였다. 

장 후보와 변호인들은 검찰의 공소사실을 대부분 인정하면서 결심까지 이어지게 됐다.

박현준 검사는 장 후보에게 징역 2년을 구형했고, 강씨와 회계책임자 양모씨, 함모씨에게 징역 1년6월, 나머지 선거운동원 7명에 대해서는 징역 6월에서 1년6월을 구형했다. <제주의소리>

<이승록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제주도민 2012-09-16 02:03:27
징역 2년 구형은 죄질에 비하면, 너무 적은 것 아닙니까??ㅡㅡ 도대체 왜 이렇게 이런 인간도 아닌 것에 관대해야 하는 것입니까?ㅡㅡ 제주도민을 우롱하고, 공직선거법 위반하고, 현경대 전후보 선거낙선시키고, 여론조작하고, 도의원시절 공무원 멱살잡이하고, 선거판을 개판으로 만들어버리고ㅡㅡ 도대체 왜?ㅡㅡ
14.***.***.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