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납자 꼼짝마라!" 노형동,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
"체납자 꼼짝마라!" 노형동,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노형동(동장 양대윤)은 체납차량 영치반을 구성해 지난 18일부터 자동차세 체납 차량에 대한 번호판 영치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영치반은 공영주차장, 아파트 주차장 등 차량이 밀집된 장소를 집중적으로 다니면서 25일까지 55대 차량(체납액 1천509만원)에 대한 실적을 거뒸다.

양대윤 동장은 "앞으로 연중 체납차량 영치 활동을 지속해 지방세 체납액 일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