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은 사람의 문제, ‘축제 아카데미’ 어떨까?
결국은 사람의 문제, ‘축제 아카데미’ 어떨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축제정책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걸궁 부활, 일몰제·통합 홍보마케팅 등 제안

▲ 제주도의회 의원연구모임인 제주문화관광포럼은 28일 오후 3시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제주 축제정책,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제주의소리

동네축제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제주지역 축제들을 누구나가 보고 싶어하고, 참여하는 축제로 만들 수는 없을까.

해묵은 과제지만 그렇다고 속 시원한 해답도 없다.

28일 제주도의회 의원연구모임 제주문화관광포럼이 마련한 ‘제주 축제정책,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한 정책토론회는 이러한 해답을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댄 자리다.

문성종 제주한라대 교수(제주도 축제육성위원회 위원장)의 주제발표에 이어진 지정자 토론에서도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신왕근 제주관광대 교수는 ‘축제평가 인증제’도입을 제안했다.

신 교수는 “제대로 된 평가가 이뤄지지 않다보니 맨날 ‘그 밥에 그 나물’이라는 지적이 나온다”면서 “제대로 된 평가가 선행돼야 예산지원 근거도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주민의 자발적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한 방안 및 참가인원 동원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도심문화를 접목시키는 방안을 고려할 것을 주문했다.

송정일 JIBS기획실장은 “사실상 제주에 축제는 없다”고 단언하기도 했다.

송 실장은 “지금 제주에서 열리고 있는 축제라고 하는 것은 전부 이벤트다. 축제라고 할 수 없다”면서 “그 중에서도 굳이 축제를 꼽으라면 ‘입춘굿놀이’정도를 꼽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주민참여’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제주고유의 전통문화축제인 ‘걸궁’을 부활시킬 것을 제안했다. 송 실장은 “세계적으로 가장 유명한 브라질의 삼바 축제의 백미는 ‘가장행렬’이다”면서 “제주의 걸궁이야말로 전통적인 가장행렬이다. 걸궁이 부활을 통해 마을 전체가 참여하는 축제로 승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홍 제주의소리 편집국장은 제주의 대표축제가 부재한 이유를 전문 인력의 부재에서 비롯된다고 평가했다. 이 국장은 “제대로 된 축제를 만들기 위해서는 그만한 전문성을 갖춘 전문 인력이 필요하다”면서 ‘축제아카데미’ 운영을 제안했다.

이 국장은 이와 함께 자연스런 축제 구조조정을 위한 ‘일몰제’ 시행을 제안하기도 했다. 예산이 지원되는 사업과 그렇지 않아도 되는 사업을 구분해 운영할 경우 자연스러운 구조 조정을 이뤄 경쟁력 있는 축제만 살아남을 것이라는 얘기다.

콘텐츠의 부재를 극복하기 위해 발전연구원이나 제주관광공사, 관광협회 등에서의 역할을 주문하는 한편 산·학협력을 통한 콘텐츠 개발, ‘축제콘텐츠 공모전’ 시행 등의 아이디어를 내놓기도 했다.

이 국장은 특히 “제주도청 홈페이지와 네이버에 올라있는 제주축제 관련 정보를 분석한 결과, 정보의 수집·가공 면에서 천양지차를 보였다”면서 “이는 축제와 관련 없는 IT업체(도청 홈페이지)와 축제 당사자(네이버)들이 만든 차이”라고 지적했다.

무엇보다 이 국장은 축제 통합 홍보마케팅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그는 “축제가 잘 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홍보마케팅”이라고 전제한 뒤 “김포공항 광고판(제주도 8개) 활용과 관련해서도 각 축제별로 접근하기는 쉽지 않지만 모든 축제의 홍보마케팅을 통합 운영한다면 제주의 다양한 축제를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알릴 수 있다”고 말했다.

지금종 서귀포시축제발전위원회 위원장은 제주에서 열리는 축제들이 경제적 가치에 너무 경도돼 문화적 가치에 대해서는 너무 소홀한 것이 아니냐는 쓴 소리부터 냈다.

축제 평가와 관련해서도 “문화관광부의 축제평가 기준부터 잘못됐다. 제주도가 이러한 잘못된 기준을 그대로 따라할 필요는 없다”면서 “구조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채 겉만 보고 평가하는 게 문제”라고 지적했다.

주민참여와 관련해서도 “지역주민들의 참여를 이끌어 내기 위한 동기 부여와 의사결정 구조 참여 보장이 해결돼야 한다”고 했고, 콘텐츠 부족과 관련해서는 “결국 전문 인력이 없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지 위원장은 “제주의 지역축제는 지역정체성과 고유성을 지키려는 노력을 끊임없이 해야 한다”고 말했다.<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