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교육청 추경 예비비도 5억 ‘싹둑’…19억 손질
제주도교육청 추경 예비비도 5억 ‘싹둑’…19억 손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예결특위, 학교현장 역량강화·소규모학교 교무행정보조인력 배치 등에 증액

논란을 빚은 스마트교육 인프라 구축사업이 당초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게 됐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25일 당초 예산보다 468억원이 늘어난 8189억원 규모로 편성된 제주도교육청의 2013년도 제1회 추경예산안에 대한 계수조정을 거쳐 총 19억7900만원을 삭감하고, 이를 학교현장 지원사업비 등으로 증액하는 것으로 수정 의결했다.

삭감된 예산을 보면 예비심사 때부터 논란이 있었던 스마트교실(스마트교육 인프라구축) 예산 98억8800만원 중 10%에 해당하는 9억3500만원만 삭감됐다. 정상적인 사업 추진은 용인(?)하면서도 신중한 추진을 주문한 셈이다.

이와 함께 공공도서관 RFID시스템 구축사업 10억여원의 경우 절반에 가까운 4억8500만원이 삭감됐다.

특히 이번 추경에 편성됐던 예비비 5억5900만원도 삭감됐다. 일반 사업비가 아닌 긴급을 요하는데 사용하도록 편성된 예비비가 잘려나간 것을 놓고는 논란이 예상된다.

예결특위는 스마트교실 사업비 삭감분 9억35500만원은 단위학교 역량강화 사업에 그대로 증액 편성했다.

이 밖의 감액된 예산들은 △소규모 학교 교무행정보조인력배치 3000만원 △학교 회계직 처우개선비 1억원 △문화예술프로그램 운영비 4800만원 △교악대 운영학교 지원 4000만원 등에 증액됐다.<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