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월 출신 방문추, “LNG기지 위탁공사 저의가…”
애월 출신 방문추, “LNG기지 위탁공사 저의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사기간 단축·공사비 절감? “제대로 된 피해보상 하지 않으려는 꼼수” 맹비난

애월읍 출신인 제주도의회 방문추 부의장이 애월항에 들어서는 LNG인수기지 조성사업과 관련해 한국가스공사 측을 향해 “장막 뒤에 숨지 많고, 떳떳이 나서서 제대로 된 보상부터 실시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방문추 부의장. ⓒ제주의소리
방 부의장은 25일 제30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신청, 애월항에 건설되고 있는 LNG인수기지 조성사업과 관련한 “절차상 불법이 자행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제주도와 한국가스공사는 지난 2009년 7월 업무협약을 체결, 애월항 2단계 개발사업의 주체는 제주도, LNG인수기지 사업 주체는 가스공사임을 명시했지만, 2010년 10월에 체결한 협약서에서는 LNG인수기지 사업의 경우 제주도가 위탁받아 수행하는 것으로 변경했다.

이에 대해 방 부의장은 “현재 애월 LNG인수기지는 절차상의 불법이 자명한데도 지역주민의 권리와 피해를 외면한 채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공특법상 ‘선 보상’이 명문화되어 있음에도 위탁받은 제주도는 ‘선 착공 후 보상’을 내세워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방 부의장은 “LNG인수기지는 위험시설이기 때문에 사업주체인 가스공사가 직접 추진하는 것이 당연하다”면서 “유독 제주에서만 자치단체에 위탁해 공사를 하는 것은 대한민국 정부투자기관인 공기업이 할 짓이 아니”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방 부의장은 협약서(제2조3호) 내용 중 ‘애월항 2단계 공사에 관한 기존 수급업체와 본건 부지매립공사’라는 문구가 들어있는 것과 관련해 “기존 수급업체의 수주당위성과 이익을 확보해주기 위한 것으로, 도의회 추경심사 때는 마치 경쟁 입찰할 것처럼 두루뭉수리하게 답변했다”고 제주도를 겨냥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방 부의장은 “제주도가 내세웠던 공사기간 단축, 공사비 절감 뒤에 숨겨진 진실은 지역발전 방향제시와 피해주민에게 제대로 된 보상을 하지 않으려는 저의가 있다는 것을 주민들이 모르고 있지 않다”며 “가스공사는 뒤에서 (제주도정을) 조종하지 말고, 떳떳하게 지역주민들과 소통하면서 제대로 사업을 추진하라”고 촉구했다.<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