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명보 감독 기성용에 쓴소리 "부족한 내면 넓혀라"
홍명보 감독 기성용에 쓴소리 "부족한 내면 넓혀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명보 축구대표팀 감독이 SNS에서 최강희 전 대표팀 감독을 겨냥한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기성용(스완지시티)에게 따끔한 한 마디를 날렸다.

홍 감독은 11일 파주 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2013 동아시안컵 선수명단을 발표하기에 앞서 기성용 사태를 언급했다. 

기성용은 최근 자신의 SNS 계정으로 최 전 대표팀 감독에게 "그러다 다친다"는 식의 비난 글을 올려 10일 대한축구협회로부터 경고 조치를 받았다.

홍 감독은 이에 대해 "축구협회의 결정은 기성용이 저지른 잘못에 대해 용서를 구하는 기회를 준 것이라 생각한다"며 "기성용은 대한민국 국가대표로서 스승에게 적절치 못한 행동을 했다. 바깥세상과의 소통보다는 부족한 본인의 내면세계의 공간을 넓혀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향후 기성용의 대표팀 발탁 여부를 놓고서는 '원칙'을 강조했다.

홍 감독은 "축구협회의 경고 조치와 기성용의 선발 원칙은 별개"라며 "원팀(One-Team)의 원칙에 입각해서 판단하겠다"고 설명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