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리 악플러에 일침 "목 꺾인 사람에게.." 무슨일?
서유리 악플러에 일침 "목 꺾인 사람에게.." 무슨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방송인 서유리. <사진 출처=서유리 트위터>

교통사고를 당한 방송인 서유리가 악플러에게 일침을 가했다.

서유리는 이에 트위터에 걱정하는 팬들에게 "정신없었는데 지금 트윗하고 그러는 거 보면 좀 괜찮아졌나봐요. 하하하하 는 거짓말. 걱정해줘서 고마워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후 서유리가 "안 괜찮아요. 얄리얄리 얄랴셩 얄라리 얄라~"란 글을 올리자 일부 팬들이 해당 글을 패러디하자 "목 꺾인 사람 앞에서 드립 치구 싶니 이 팬티들아"라고 덧붙였다. 팬티란 팬과 안티를 합친 인터넷 신조어다.

서유리는 지난 16일 경기도 분당 서현역 근처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목과 허리에 부상을 입었으며 20일부터 방송활동을 시작할 것으로 서유리 관계자는 전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