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명관 "경마, 레저스포츠로 이미지 변신"
현명관 "경마, 레저스포츠로 이미지 변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5일 한국마사회장 취임..."제주 말산업 육성 최적지"

▲ 현명관 한국마사회장 내정자.
제주출신 현명관(72) 전 삼성물산 회장이 한국마사회장에 낙점됐다.

현 전 회장은 5일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고, 마사회장으로 공식 취임할 예정이다.

현 마사회장 내정자는 3일 <제주의소리>와 통화에서 "말산업은 제주는 물론 대한민국 차원에서 앞으로 육성 발전시켜 나가야할 대단히 중요한 산업"이라며 "말산업을 육성 함으로써 창조경제와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현 내정자는 "마사회 하면 먼저 떠오르는 게 경마이고, 경마하면 사행산업으로 연결된다"며 "선진국의 경우 경마는 사행산업이 아니라 건전한 레저스포츠산업"이라고 말했다.

현 내정자는 "경마를 레저스포츠산업으로 이미지를 바꾸도록 혁신하겠다"며 "물론 하루 아침에 이뤄지지 않겠지만 내 재임기간 초석을 깔아야 겠다. 그게 마사회가 살아나갈 길"이라고 강조했다.

제주말산업 육성에 대해사도 현 내정자는 "특히 제주도는 말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크다"며 "축산농가 소득 향상을 위해서도 제주지역 말산업을 육성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현 내정자는 대표적인 경제계 친박 인사로, 지난 2006년부터 박근혜 대통령과 인연을 맺어왔다. 현 내정자의 마사회장 임기는 2016년 12월까지 3년이다.  <제주의소리>

<이승록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천덕꾸러기 2013-12-03 19:09:57
제주사람덜이 바보지 현명관 당선시켯으면 지금같은 사단은 나지않았겠지요 삼성에서지원해주겠다는돈도 현명관이떨어지는바람에 도루아미타불되어버리고요 아무튼 마사회장을 하면서 제주도가 잘사는데 많은 협조부탁드리고요 서울가서 출세하시는제주사람들에게제주를 위하여 뭘 할것인가에대하여 조언을 해주세요 ?
27.***.***.252

도민 2013-12-03 18:32:55
아깝다. 현명관이 지사당선되었더라면 제주도는 우지사 보다는 제주가 좀더 발전할 계기가 되었을 터인데.... 우근민이 당선시킨 것이 제주도민의 실수었다
112.***.***.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