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고인 조사 막바지...한동주 추가 소환하나?
참고인 조사 막바지...한동주 추가 소환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동문-비서-축사작성 직원 조사...사법처리 여부 다음주로

제주도지사와 전 서귀포시장의 내면적거래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참고인 소환조사를 사실상 마무리하면서 한 전 시장의 추가 소환과 현직 도지사의 소환 여부가 관심사로 떠올랐다.

26일 제주지방검찰청에 따르면 수사팀은 최근 한 전 시장을 수행한 비서와 서울 고교동문회에서 연설문을 작성한 시청 직원을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한 전시장의 내면적거래 의혹 발언에 앞서 사전 논의, 즉 발언의 의도성이 있었는지 집중적으로 캐물을 것으로 알려졌다.

발언 현장에 있었던 재경서고인 관계자에 대해서는 전화조사를 진행해 당시 상황과 고발장에 적힌 한 전 시장의 발언 내용의 진위 여부를 등을 확인중이다.

참고인 조사가 마무리되면 검찰은 한 전 시장을 다시 소환할 가능성이 있다. 참고인 조사 진술에 대한 사실관계를 추가 확인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이후 우 지사의 소환 여부를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내면적거래 의혹의 핵심 인물이자 민주당 제주도당이 고발한 당사자인 만큼 어떤식으로든 조사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참고인 조사가 이어지면서 한 전 시장의 사법처리여부는 이번주를 넘겨 새해초 결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검찰 관계자는 “참고인 조사는 한 전 시장의 발언이 의도된 것인지를 확인하는 절차”라며 “추가 소환여부와 사법처리는 참고인 조사를 마무리하고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 전 시장은 11월29일 서울서 열린 고교 동문 모임에서 우 지사를 언급하며 시장직 내면거래, 동문 직원에 대한 인사우대, 사업 몰아주기 의혹 발언을 했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한동주 게이트와 관련해 2일 한 전 시장과 우 지사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고 이튿날 선관위도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검찰은 4일 담당검사와 수사관 2개팀 10여명을 서귀포시청과 한 전 시장의 자택에 투입해 비서실과 안전자치행정국, 총무과 인사부서 등을 전격 압수수색했다.<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도민 2013-12-26 15:31:30
글쎄요?
올해 2013년 계사년 뱀의 해가 불과 5일 밖에 남지 않았네요.
과연 검찰 수사가 계사년에 뱀의 꼬리자르기로 끝날 것인지,
아니면 2014년 갑오년 말의 해를 맞아 어떠한 외압에도 굴복하지 않고 종마처럼 질주할련지 궁금해지네요.
다음 주에 결과가 나오겠지요.
118.***.***.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