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한동주 게이트 밝혀낼까? 사법처리 초읽기
검찰, 한동주 게이트 밝혀낼까? 사법처리 초읽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사 사실상 마무리 단계...대검과 조율후 다음주중 사법처리 결정

우근민 제주도지사와 한동주 전 서귀포시장의 '내면적 거래'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참고인 조사를 사실상 마무리하고 한 전 시장의 사법처리여부를 검토중이다.

3일 제주지방검찰청에 따르면 수사팀은 한 전 시장의 비서와 시청 직원, 서울 고교 동문회 관계자들를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벌이고 우 지사의 조사방법 등을 논의중이다.

검찰은 참고인 조사를 통해 한 전 시장 발언 자체의 사실 확인과 사전 의도성이 있었는지 여부 등을 캐물었다. 참고인 일부는 직접 검찰에 출두했고 나머지는 전화조사를 받았다.

참고인 신분인 고교 동문회 관계자들의 상당수는 진술조사에서 “(행사장 현장에서의 한 전 시장의 발언이)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참고인 조사가 막바지에 다다르자 우 지사의 소환 방법과 시기를 고민하고 있다. 우 지사가 피고발인인 만큼 어떤식으로든 조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관심은 역시 내면적 거래의 실체다. 한 전 시장이 발언 자체는 인정하지만 지사와의 거래설을 전면 부인하는 만큼 혐의 입증이 이번 수사의 최대 쟁점이다.

검찰 역시 2명의 검사를 투입해 사전선거운동에 해당하는 '공직선거법 위반 발언 사실'과 '내면적 거래 의혹'을 나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제주지검은 조만간 대검찰청에 관련 내용을 보고하고 최종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짓는다. 시점은 다음주가 유력하다. 참고인 조사에서 엇갈린 진술이 없을 경우 한 전 시장의 추가 소환이 없을 수도 있다.

다만 대검에서 보강수사를 지시하면 사법처리 시점이 늦춰질 수도 있다. 이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영장 청구 여부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 관계자는 “선거사범인 만큼 대검과 조율이 필요한 사안”이라며 “수사진행 과정을 보면서 다음주중 사법처리 여부를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한 전 시장은 지난해 11월29일 서울서 열린 고교 동문 행사에서 우 지사를 언급하며 시장직 내면거래, 동문 직원에 대한 인사우대, 사업 몰아주기 의혹 발언을 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민주당 제주도당은 12월2일 한 전 시장과 우 지사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고 이튿날 선관위도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검찰은 12월4일 서귀포시청과 한 전 시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19일 한 전 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7시간 가량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다.<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우가한가처단위원회 2014-01-03 23:04:42
제주민을 세푼짜리로 우민화 시킨
한가놈과 우가놈은 영장없이 체포하고
종신 징역형으로 처벌하고 도민을 우롱한죄는
전재산 압류하고 불우 이웃 돕기로 활용하면 어떨지....
27.***.***.136

권력이란? 2014-01-03 19:31:42
사회의 정의를 위해 그 힘든 사법고시를 합격하고 검찰이라는 자리에서 몇십년이 지나도 정권의 시녀역할이라는 한계밖에 없고 도민들의 삶을 돌보아야 하는 도지사라는 자가 성희롱,관직매도,조배죽을 통한 제주도의 분열을 일으키는도지사가 악정(惡政)의 극대점은 다 보여주고 있다.검찰은 도민의 신뢰를 다시 회복하길.
1.***.***.36

도민 2014-01-03 15:24:47
글쎄요?
개인적 소견으로 세계 최고인 우리나라 검찰 수사력을 감안하면 의지만 있다면 몸통까지 기소할 수도 있겠지요.
하지만 항간의 예상대로 꼬리자르기로 마무리한다 해도 최소한의 모양새는 갖출 개연성이 있어 보이네요.
관건은 몸통을 소환하면서 포토라인에 세울 것인지, 아니면 비공개할 것인지 정도겠지요.
118.***.***.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