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남 “4.3유족에 상처준 당사자가 도지사 출마”
김우남 “4.3유족에 상처준 당사자가 도지사 출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4.3추념식 불참-정홍원 총리 ‘조변석개’ 답변 문제 삼아 또 원희룡 집중공격

▲ 김우남 국회의원. ⓒ제주의소리
제주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김우남 국회의원(새정치민주연합)이 6.4지방선거 본선 상대로 유력한 새누리당 원희룡 예비후보를 향해 다시 칼을 빼들었다.

김우남 의원은 4일 성명을 내고 “4.3추념식이 66년 만에 처음 국가행사로 치러졌지만 그토록 기대했던 ‘대통령 참석’이 결국 불발에 그치면서 제주도민들과 4.3유족들에게 실망감만 안겨줬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새누리당은 과거 4.3위원회 폐지법안을 발의했던 것도 모자라 4.3위원회의 진상규명 성과를 정면으로 부정하는 ‘악법’ 발의를 재차 시도하는 등 제주4.3을 흔들려는 작태를 서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4.3추념식에서 ‘화해와 상생’을 얘기했던 정홍원 총리가 대정부질문에서 ‘4.3희생자 재검증’ 운운하며 특별법 개악안을 옹호하고 나서는 등 제주4.3 정신을 훼손하는 행태를 노골화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그런 뒤 그가 겨눈 화살의 끝은 새누리당 원희룡 후보를 향했다.

김우남 의원은 “이번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의 4.3특별법 개악 과정과 정 총리의 4.3희생자 재검증 발언을 지켜보면서 지난 2008년 4.3위원회 폐지법안을 공동 발의한 원희룡 예비후보를 떠올리지 않을 수 없다”며 원 후보로 화살을 겨눴다.

이어 “4.3위원회 폐지법안에 서명해 4.3영령과 유족들에게 씻지 못할 깊은 아픔과 상처를 준 당사자가 ‘제주의 아들’ 운운하며 도지사선거에 떳떳이 출마할 자격이나 염치가 있는 지 묻고 싶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 의원은 또 “원 후보가 당 최고위원과 사무총장 등 주요 요직을 꿰차고 있던 이명박 정권시절에 4.3평화공원 조성 3단계 사업비가 대폭 축소되고 사업추진이 차질을 빚게 된 것은 주지의 사실”이라고 밝힌 뒤 “당시 4.3평화공원 사업이 표류하는 상황을 ‘강 건너 불구경 하듯’ 하다가 이제 와서 ‘반쪽으로 추진되고 있는 4.3평화공원 사업을 원래대로 추진하겠다’고 공약하며 도민들을 현혹하는 이중적인 작태에 아연실색할 따름”이라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는 “여태 4.3위원회 폐지법안을 공동 발의한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기는 커녕 구차한 변명으로 일관하는 모습이 안타깝기만 하다”며 “원 후보가 4.3위원회 폐지법안 발의 당시의 상황을 설명하면서 언급한 ‘의원총회 개최와 상임위 심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해명도 이미 거짓으로 드러난 만큼 이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자연주의 2014-04-05 03:01:56
김우남씨, 좀 야비하시네요!
12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