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우지사와 '기구한 만남'이 그렇지 인연은 각별"
원희룡 "우지사와 '기구한 만남'이 그렇지 인연은 각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우근민 지사와 악수를 나누는 원희룡 예비후보.
4일 오후 우근민 지사를 독대한 원희룡 새누리당 제주지사 예비후보가 우 지사에게 "도와달라"며 러브콜을 보냈다. 

원 후보에 따르면 우 지사는 마음의 결정(불출마로)을 했는 데 참모와 도와주는 지지자들을 아직 설득하지 못했기 때문에 딱 부러지게 말할 수 있는 상태는 아니라고 밝혔다.

특히 원 후보는 우 지사의 장남 정엽씨와는 형제와 같은 관계라며 특별한 인연이 있음을 강조했다.

다음은 원희룡 예비후보 일문일답

▲ 우근민 지사가 4일 오후 집무실 앞에서 원희룡 예비후보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 오늘 어떤 말을 나눴나?
"지사님과 단둘이서 시간을 가진 건 처음이다. 우선 죄송한 마음 말씀드리고, 도와달라는 말씀 드렸다. 지사님께서는 제가 받아들이기에 본인께서는 마음의 결정하신 것 같은데 참모들, 돕는 사람들과 아직 충분히 대화를 마치지 못했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딱 부러지는 얘기할 수 있는 상태 아니다. 말씀도 그렇게 하셨고, 저도 그렇게 받아들이고 있다"

- 오늘 만남은 누가 먼저 제안한 것이냐
"시간이 되고 마음이 편하실 때 언제든지 뵙겠다고 2주전부터 청을 드렸다. (우 지사님께서) 며칠전에 시간을 잡자고 연락이 와서 그래서 오늘 뵙게 됐다."

- 경선 관련해서 섭섭한 얘기는 없었나?
"뭐 그런 얘기 뿐만 아니라 우 지사님과 저는 정치적 과정에서 기구하게 만나서 그렇지, 1992년부터 또 2002년 우 지사님 도지사 출마할 당시라든지, 저랑 오랜시절 굉장히 많은 사연이 있다.
장남 우정엽 박사와는 형제처럼 지낸다. 지난해 해외 여행중일 때 미국 국제정치연구소와 아산정책연구재단 우 박사가 책임연구원으로 있는 그 연구소랑 국제정치학회를 공동개최할 때 우 박사가 저를 특별히 초청해서 참가비, 여비는 물론 다른 사람보다 더 챙겨줄 정도로 각별한 사이다.
옛날 얘기도 하고, 우 박사에 대한 얘기도 하고, 가족 안부도 묻고 했다. 우 지사님도 저의 가족 잘 아시기 때문에 개인적 얘기들 하고 그랬다. 꼭 가슴아픈 애기를 콕콕 찝어서 얘기할 필요없지 않느냐."

- 도와달라는 말에 우 지사의 반응은?
"아까 말씀 드렸듯이 본인은 판단이 있으신거 있는데 참모와 오랜시간 도와준 분들과 얘기가 안끝났기 때문에 지금 시점에서 뭐라 말하기 힘들다고 하셨다"

- 불출마로 받아들인 것인가
"제가 해석할 입장은 아니다. 지사님의 마음 씀씀이와 현재 처해 있는 상황이 혼자 몸이 아니지 않느냐. 리더고 지도자이기 때문에 지도자를 따르는 많은 사람들의 관계와 상황이 있다. 그 점에 대해 충분히 공감을 한 것이다. 그 이상 드릴 말씀은 없다."

- 8일부터 지사가 해외출장이다. 새누리당 경선 11일 확정된다. 그런 일정 감안한 특별한 말씀은 없었나.
"출장을 싱가포르로 가셨다가 금요일 돌아오신다는 말씀을 하셨다. 그게 구체적으로  스케줄이 어떻다고 말할 수 없다. 의논 자체가 안끝나셨다는데 스케줄을 얘기하는 것은 너무 건너 뛰는 것이다.  <제주의소리>

<이승록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2014-04-05 11:32:47
이승록 기자, 원희룡이 우근민 장남과 형제처럼 지내는 게 그리중요한 뉴스요?
119.***.***.223

우끼는 짬뽕 2014-04-05 07:57:43
결국 한통속이었어. 원희룡에게 실망을 넘어,,,,이러니 전두환에게 절했지. 개혁적인척 하면서 이렇게 살아왔니? 제주야 말아먹든 말든.. 도민들 4.3 고통에 숨쉬지도 못하든말든..오로지 .. 사리사욕이 한통속이네.. 쯔쯧...
14.***.***.83

역지사지 2014-04-04 23:16:04
심정이 이해됩니다.
모든걸 접어두드라도 저순간의 심정 백번이해
촬영기자양반 대상감이야
인물사진 순간포착대회 뭐 이런 대회없나요?
감정을 그대로 표현한 순간포착..
그랑프리~
112.***.***.40

벚꽃이지네 2014-04-04 22:32:57
조선왕조 500년
아들과 형제처럼 지낸다라~
그럼 자식이나 다름없다는 표현도 맞지?
권력이란 무서~허허
괘씸한 생각이 드는건 왜지?
우지사 측에서 보면 눈도마주치기 싫은 상댈텐데..
자식이 애비를 밀어내는 상황이네.
원후보
자신있게 그냥 제주도민 상대로만 뛸수 없나?
타협하지말고..
젊은패가로
112.***.***.40

방관자 2014-04-04 21:08:08
이러면 아니되는것이 옳지아니한가요?
기사제목이 무엇인지?
저 겉은 졸인은 이해를 못함.
배웠고 나름 누리고 배웠다는 입에서 발설된........
기자의 판단
같은시대에
우쭐거렸던 적도 수석
세상이 현실이
아니면 생존을 위한 굴복 조직에 아니면 보스/리더?에게
21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