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산 앞바다서 물놀이하던 40대 관광객 숨져
성산 앞바다서 물놀이하던 40대 관광객 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오후 2시59분께 서귀포시 성산읍 신천리 어촌계 앞 포구에서 물놀이를 하던 관광객 정모(49.인천)씨가 숨졌다.

정씨는 이날 오후 포구에서 스킨스쿠버 장비를 이용해 물놀이를 하던 중 갑자기 물 위에 떠올랐다. 함께 있던 동료가 정씨를 구조해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이를 지켜본 행인이 119에 신고했다. 구조대 역시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며 정씨를 제주시내 한마음병원으로 옮겼으나 오후 4시16분께 사망판정이 내려졌다.

경찰은 관광객 2명이 물놀이를 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촌놈 2014-04-07 10:42:45
기자 수준허곤,,스쿠버허고 물놀이가 같냐???
112.***.***.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