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실종 70대 할머니 12일만에 숨진채 발견
서귀포 실종 70대 할머니 12일만에 숨진채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사리를 채취하러 나간 것으로 추정되는 70대 할머니가 실종 12일만에 숨진채 발견됐다. 최근 어르신들의 길잃음 사고가 잇따르면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7일 서귀포경찰서에 따르면 3월26일 고사리를 꺾는다며 집을 나선 김모(77) 할머니가 이날 오전 8시께 서귀포시 서호동 한 과수원 골목길 옆 돌담 밑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김 할머니는 당시 집을 나선 뒤 고사리를 꺾고 인근 슈퍼에서 술을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행방이 묘연해 아들이 29일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최초 경찰은 김 할머니가 삼매봉에서 작업을 한 것으로 보고 일대를 집중 수색했다. 이후 고근산에서 실종자를 봤다는 신고가 접수돼 수색작업에 혼선을 빚었다.

연이은 수색에도 실종자를 찾지 못했으나 이날 오전 과수원에서 농약을 치던 주민이 김 할머니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지점은 실종자 집에서 불과 300미터 떨어진 곳이다.

경찰은 시신의 부패상태와 발견당시 모습에 등에 비춰 김 할머니가 실종 당일 작업을 마치고 술을 마신 상태서 돌담에 앉아 쉬다 삼나무 쪽으로 떨어져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실제 김 할머니의 옷에서 소주 빈병이 발견됐다. 추락 지점도 농로에서 2미터 가량 아래에 위치해 경찰이 수색과정에서 미처 발견하지 못했다.

실종 사건은 또 있다. 6일 오후 8시27분께 제주시 구좌읍 송당리의 목장 인근에서 묘제를 한다서 집을 나선 정모(76) 할아버지가 귀가하지 않자 아들이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인력 수십여명을 투입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주말과 휴일 사이에도 제주시 구좌읍과 서귀포시 표선면에서 고사리 채취객 2명이 연이어 길을 잃어 경찰과 소당당국이 출동하는 등 어르신들의 길잃음 사고가 이어지고 있다.<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