묘제 간다면 실종된 70대 할아버지 하루만에 귀가
묘제 간다면 실종된 70대 할아버지 하루만에 귀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묘제에 간다며 집을 나선뒤 행방묘연 했던 70대 할아버지가 하루만에 스스로 집에 돌아왔다.

8일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일 실종된 정모(76) 할아버지가 7일 오후 8시6분께 제주시 노형동에 있는 집을 찾아 수색작업을 종료했다.

정 할아버지는 6일 오전 노형동에서 문중 묘제를 마친후 제주시 구좌읍 송당리에 위치한 선산에 다녀온다며 혼자 집을 나선 뒤 연락이 끊겼다.

가족들은 오후까지 정 할아버지가 돌아오지 않자 이날 오후 8시27분께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곧바로 수색인력을 투입해 이틀간 송당리 일대를 확인했다.

정 할아버지는 선산으로 향한 뒤 방향감각을 잃고 헤매다 7일 낮 집을 방문한뒤 다시 약을 사러 집을 나섰다 길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정 할아버지가 약간의 치매 증상을 보이는 것 같다”며 “집으로 귀가할 당시 약간의 찰과상을 입었으나 건강에는 크게 지장이 없다”고 말했다.<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