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문화공원서 봄 오는 소리 들어보세요
돌문화공원서 봄 오는 소리 들어보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만평 중산간 대지 위에 새봄을 알리는 깊고 풍성한 울림이 펼쳐진다. 

오는 10일 오후 7시부터 제주돌문화공원 오백장군갤러리 공연장에서 실내악 연주단 ‘하늬바람(Chamber Ensemble Westwind)’과 남성중창단 ‘크누아 세레나데(KNUA Serenade)’의 공연을 열린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출신으로 구성된 이 두 팀은 그동안 쌓아온 풍부한 경험과 기량을 바탕으로 ‘봄이 오는 소리’를 주제로 음악의 향연을 선사한다.

국내 유수의 오케스트라와 실내악단에서 활발한 연주활동을 하고있는 ‘하늬바람’은 비발디의 ‘사계’, 엘가의 ‘사랑의 인사’와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 ‘냉정과 열정 사이’, ‘미션 임파서블’의 OST를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의 아름다운 조화로 선보인다.

‘크누아 세레나데’ 중창단은 각종 콩쿨에서 입상하고 오페라에도 출연한 전문 성악가들로 “영혼을 울리는 남성 중창단”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 ‘Nella Fantasia’, ‘Funiculli Cuniculla’, ‘Stein Song’, ‘우리들은 미남이다’, ‘여자보다 귀한 것 없네’를 무대에 올려 보컬앙상블의 경건함과 웅장함을 보여줄 예정이다.

제주돌문화공원 관계자는 “바람과 울림이 나무와 금속에 생명을 불어넣어 소리가 되는 감동을 전해 드리겠다”고 초대의 말을 전했다.

입장료는 무료. 오후 6시부터 선착순으로 입장이 가능하다. <제주의소리>

<문준영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